정치 > 정치일반

정부, 신속대응팀 급파…헝가리 유람선 사고 총력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30 12:03:42
외교부·소방청 등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고려
강경화 외교장관이 본부장 맡는 중대본 구성
文, 총력대응 지시…"가용 자원 총동원해 구조"
文, 공식 일정 취소…"수시로 상황 보고받아"
associate_pic
【부다페스트(헝가리)=AP/뉴시스】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4명이 탄 유람선 '하블레아니'가 침몰해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작업에 투입되고 있다. 앞서 3명이었던 사망자 수는 7명으로 늘었으며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단체 관광객이 해당 유람선에 탔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내용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2019.05.30.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우리 국민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하자 정부와 청와대는 피해자 구조와 사고 수습을 위한 총력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한국시간 30일 오전 4시)께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지구에서 우리 국민 단체여행객 33명(가이드 3명 포함)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하여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 33명 중 현재 7명이 구조됐고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며, 사망자는 7명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주헝가리대사관이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을 구성해 영사를 현장에 급파, 헝가리 관계당국과 협조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여행사 측과 향후 대책을 협의하는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외교부 본부는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해 신속한 구조작업과 필요한 영사조력이 제공될 수 있도록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구성하고 상황 관리에 돌입했다. 강 장관은 중대본부장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이날 제르나 라시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의 면담 일정을 취소했다.

정부는 또 헝가리 현지에 외교부, 소방청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예정돼 있던 공식일정을 연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부터 일본 수산물 분쟁 최종심에서 승소 판결을 이끈 산업통상자원부 직원과 우리나라의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 등재에 기여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직원들, 강원도 산불 조기 진압에 기여한 소방 공무원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할 예정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으로부터 사고 상황을 보고받고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활동을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헝가리 현지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하고, 국내에 있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 체계를 유지하면서 즉각적으로 상황을 공유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 이 시간에도 정의용 안보실장이 중심이 돼 외교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 국방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소방청장 등이 모여서 수시로 화상회의를 실시하고 있다"며 "회의 내용들은 문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가 됐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은 시간이 언제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보고 시간을 일일이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보고가 이뤄졌고 신속하게 조치가 이뤄졌다"고 답했다. 그는 또 "외교부 장관을 중심으로 중대본이 구성돼 운영될 텐데 외교부, 행안부, 소방청 등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이 구성되는 것도 고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