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프랑스, 안도라 4-0 완파…음바페 성인 무대 100호 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3:08:34
벨기에, 스코틀랜드 3-0 완파
독일, 에스토니아에 골 세례 8-0 승
associate_pic
【예카테린부르크(러시아)=AP/뉴시스】 킬리앙 음바페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챔피언 프랑스가 안도라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조 선두로 나섰다.

'젊은 에이스' 킬리앙 음바페(21·파리 생제르망)는 이날 경기서 성인 커리어 통산 100호 골을 작성했다.

프랑스는 12일(한국시간) 안도라의 라 베야에 있는 국립경기장서 열린 안도라와 유로 2020 예선 H조 4차전에서 4-0으로 이겼다.

음바페와 위삼 벤 예데르(툴루즈), 플로랑 토뱅(마르세유), 커트 조우마(에버턴)의 연속골로 안도라를 압도했다.

터키와 3차전서 졌던 프랑스는 이날 승리로 3승 1패(승점 9·골득실9)를 기록했다.

이날 아이슬란드(승점 9·골득실0)에 1-2로 패한 터키(승점 9·골득실+7)를 밀어내고 골 득실에서 앞선 조 선두를 차지했다.

음바페는 이날 전반 11분 앙투안 그리즈만의 스루 패스에 반응, 페널티박스 안쪽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선제 결승골을 뽑았다.

1998년 12월 20일 생인 음바페는 이 득점으로 성인 무대 데뷔 후 통산 100호 골 금자탑을 쌓았다.

지난 2015년 12월 AS모나코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한 음바페는 프로 통산 147경기에서 87골을 넣고, A매치 33경기 동안 13골을 기록했다.

한편 이탈리아는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보스니아 주포 에딘 제코(AS로마)에게 선취골을 내줬지만, 후반 들어 로렌조 인시녜(나폴리)와 마르코 베라티(파리 생제르망)가 연속골을 터뜨려 역전에 성공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에서 뛰는 미드필더 사리치는 이날 경기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벨기에는 홈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 I조 예선 4차전서 로멜로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멀티골과 케빈 데 브라위네(맨체스터 시티)의 연속골을 묶어 3-0 완승을 따냈다. 4전 전승으로 조 선두를 지켰다.

독일은 골폭죽을 터뜨렸다.

홈에서 열린 에스토니아와 경기에서 무려 8-0 대승을 따냈다.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와 세르주 나브리(바이에른 뮌헨)가 두 골씩을 만들었고 레온 고레츠카(바이에른 뮌헨),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 르로이 사네, 일카이 귄두안(맨체스터 시티) 등이 1골 씩을 보탰다.

3전 전승을 거둔 독일은 1경기를 더 치른 북아일랜드(승점 12)에 이어 조 2위를 마크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