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의기억연대 "화해·치유재단 해산 확인…적극 환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7 19:09:46
"일본, 해산 수용 판단할 자격 없다"
"범죄사실 인정하고 책임 이행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인 '화해·치유재단'이 공식적으로 해산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바탕으로 설립했던 피해자 지원재단이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중구 통일로 한 건물에 입주한 '화해·치유재단' 사무실 모습. 2019.07.0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기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의기억연대가 정부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는 7일 성명을 통해 "화해·치유재단이 지난 6월17일 완전히 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산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를 포함한 법적 책임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으로 설립됐다. 그러나 졸속 합의 논란과 함께 출연금 반환 및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지적에 시달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해산 의사를 전했고, 이달 초 일본 언론에 의해 해산 사실이 알려졌다. 

현재 일본 정부는 우리정부의 해산 결정에 반발, 외무성 차원에서 항의하고 2015년 합의를 지킬 것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정의기억연대는 "일본 정부는 해산결정의 수용여부를 판단할 자격이 없다"며 "2015한·일합의가 국제사회서 높이 평가받았다는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합의 이행 강요를 즉각 중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해야할 것은 국제인권 기준인 피해자중심주의 접근원칙에 따라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법적책임을 이행하는 것이다"고 거듭 촉구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