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프로필만 올려도 이직제의 받는다'…명함앱 리멤버 인재 검색서비스 출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09:53: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국민 명함앱 리멤버가 간략한 프로필만 올려도 기업체 인사담당자로부터 이직 제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리멤버를 서비스하는 드라마앤컴퍼니는 경력직 핵심 인재를 기업 인사팀이 직접 찾아볼 수 있는 인재검색 서비스 ‘리멤버 커리어'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2014년 초 출시 이후 약 300만명의 사용자를 모으며 국내 최대 비즈니스 앱으로 자리잡은 리멤버는 이번 ‘리멤버 커리어' 출시를 계기로 회원들의 경력 관리까지 돕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진화할 계획이다.

이직 시장의 인재 풀은 크게 ‘적극적 구직자'와 ‘잠재적 구직자'로 나뉜다. ‘적극적 구직자'는 말 그대로 현재 직장에 불만을 갖고 당장 이직을 타진하는 부류다. 잠재적 구직자는 지금 당장 이직 생각은 없지만, 좋은 제안에는 열려있는 사람들을 뜻한다.

채용포털에서 찾을 수 있는 인재들은 보통 적극적 구직자들이다. 이직을 위해 이력서를 채용포털에 적극적으로 등록해 놓기 때문이다. 반면 기업이 원하는 우수 인재는 잠재적 구직자인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이직 시장에서는 정보 불균형이 발생한다. 채용포털에서 원하는 인재를 찾지 못한 기업은 어렵게 알음알음 인재를 추천받거나, 값비싼 헤드헌팅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associate_pic
리멤버 커리어는 다른 채용포털에서는 찾기 힘든 우수 경력직 프로필이 많은 것이 강점이다. 현재까지 등록된 10만명의 프로필 중 65%가 관리자급(과장~부장급) 인재다. 채용포털 A사의 경우 사원급이 약 60%였다. 아울러 리멤버가 '리멤버 커리어'와 국내 주요 채용포털의 인재 풀을 비교 분석한 결과, 리멤버 커리어 인재풀의 80%는 다른 서비스에서는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00만 직장인이 사용하는 국내 최대 비즈니스 앱 리멤버이기 때문에 확보할 수 있는 인재풀이다. 300만 유저 중에는 능력있는 잠재적 구직자가 많다. 이들은 취업포털에는 이력서를 등록하지 않지만, 평소 리멤버를 쓰면서 간단하게 프로필을 등록하고 있다.

서비스 출시 전 사전 등록으로만 10만명의 프로필을 모았다. 300만 리멤버 회원은 앱 내에서 간단한 프로세스만 거치면 프로필을 등록할 수 있기 때문에, 프로필 수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기업 인사팀은 ‘리멤버 커리어' 웹사이트에서 회사, 직무, 업종, 직급 등 다양한 기준으로 인재를 찾을 수 있다. 채용을 하고 싶은 인재에게는 ‘리멤버 커리어' 사이트에서 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 잠재적 구직자는 이 메시지를 리멤버 앱에서 받아볼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
리멤버 커리어는 구직자, 특히 능력있는 잠재적 구직자들에게도 경력 업그레이드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이들은 현 직장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있어 적극적인 구직 활동을 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자신에게 꼭 맞는 기회조차도 놓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리멤버 커리어에 프로필을 등록해 놓으면 기업 인사팀이 먼저 연락을 하기 때문에 굳이 구직 활동을 하지 않아도 좋은 기회들을 받아볼 수 있다. 

아울러 국내 직장인 대부분은 채용포털에 이력서를 올리는 등 이직에 관심을 드러내는 행위가 외부에 알려지기 원하지 않는다. 리멤버 커리어는 이같은 구직자의 입장을 반영해 사용자의 이직 관심이 외부인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했다. 리멤버 커리어는 기업 인사팀과 헤드헌터 등 채용을 목적으로 하는 사람만 사용할 수 있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산업계 리더들을 포함한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필수 앱인 리멤버를 기반으로 기존 서비스들과 차별화 되는 수준 높은 HR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지금까지 리멤버가 명함관리를 통해 비즈니스 인맥관리를 잘 할 수 있도록 도왔다면 앞으로는 수준 높은 채용기회도 제공해 경력관리까지 돕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