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인천 상반기 화재 830건·인명피해 53명…17% 감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13:27:06
서구·남동·부평 순으로 많아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올해 상반기 인천지역 화재로 인한 피해가 작년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에서 총 830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인명피해 53명(사망5명, 부상 48명), 재산피해 149억원 발생했다.

화재발생 원인으로는 부주의 49%(408건), 전기적 요인 23%(187건), 기계적 요인 12%(100건) 순으로 발생했으며, 장소별로는 주거시설 26%(219건), 산업시설 17%(138건), 자동차 등 12%(97건) 순으로 확인됐다.

인명피해 현황을 보면 화재로 사망 5명, 부상 48명이 발생해 전년 대비 17.2%(12명) 감소된 수치를 보였다. 재산피해 또한 전년대비 43%(110억원) 감소했다.

특히 대응 1단계 이상이 발령됐던 대형 화재는 올 1분기에만 8건이 발생했으나, 2분기에는 급격하게 줄어들어 1건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구별 화재건수를 비교해보면,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한 지역은 서구로 173건을 기록했으며, 이어 남동구 137건, 부평구 108건 순으로 나타났다. 세 지역의 화재발생 건수의 합은 인천지역 전체 화재건수의 50%에 달한다.

또 인구 1만명 당 화재 발생율을 보는 만인율 지표에서는 강화군, 옹진군 순으로 인구대비 화재사고를 겪을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부는 대형 화재가 감소하게 된 주된 이유로 화재안전특별조사 등 지속적인 예방활동과 화재신고시 투입 가능한 모든 소방력을 현장에 투입해 단 시간에 화재를 진압하는 현장대응체계 구축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통계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화재대응 훈련을 통해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ms02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