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여객기 운항 중 우박에 앞유리 파손 '아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21:58:21
에어서울 여객기…"인명피해 없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자료=뉴시스DB).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15일 160명이 넘는 승객을 싣고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던 여객기가 갑작스런 우박에 유리창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께 일본 시즈오카에서 인천공항으로 출발한 서울 RS752편 여객기의 조종석 전방 유리창이 쏟아진 우박으로 인해 파손됐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166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여객기는 오후 2시39분께 인천공항 제3활주로에 정상착륙했고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항 관계자는 "우리나라로 돌아오던 여객기가 비행 중 우박을 만나 앞 유리가 손상됐다"며 "무사히 착륙해 승객들은 무사히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