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새만금청-한전, 태양광 전력인프라 증설비용 놓고 '으르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6 08:49:06  |  수정 2019-07-17 10:46:59
전력인프라 간선은 한전이 감당해야…실무자 논의 공전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새만금태양광사업 민관협의회 민측위원 관계자들이 27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정부의 새만금태양광 사업 공모안 개선 및 시행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6.27.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올들어 잇달아 민간기업 투자를 유치하는 낭보를 전한데 이어 네이버 제2 데이터 센터 유치전에도 뛰어든 새만금개발청이 태양광 단지에서 생산한 전력을 실어 보낼 인프라 증설 문제를 놓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단지 주변의 인프라 간선망은 국가 기간망에 해당하니 한전이 호주머니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한전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면서 아직까지 접점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15일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올해 가장 역점을 두는 사업은 재생에너지다. 그게 평수로 1000만평이 넘는다“며 ”재생에너지를 매개로 얼마나 좋은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용역을 내보냈는데 그게 나오면 거기에 맞게 공모를 할 계획“이라며 "입주기업의 투자 액수를 (인센티브 제공) 기준으로 할지, 아니면 종사자수를 근거로 할지,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투자, 고용창출  규모 등의) 파급효과를 따져 재생에너지를 얼마나 제공할 수 있는지 준비할 것"이라며 "그게(재생에너지 제공) 기업들에는 상당한 인센티브가 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그는 "재생에너지를 매개로, 얼마나 좋은 기업들을 새만금에 유치해 낼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라면서 "올해의 관심사"라고 부연설명했다.

새만금개발청이 현재 투자유치에 가장 공을 들이는 부문은 데이터 센터. 그는 “데이터 센터가 들어오면 연관산업이 많이 들어올 가능성이 크다. 특히 데이터 센터를 활용하기 위해서 들어와야 하는 인력들이 엄청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센터가 4차산업혁명 관련 정보기술(IT) 기업과 인력 유치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것이다. 새만개발청은 네이버 제2데이터 센터 유치전에도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뛰어든 새만금개발청이 앞세울 강력한 무기중의 하나가 저렴한 전력 비용이다. 고용창출 효과, 투자 규모 등에 따라 태양광 발전 전력을 파격적으로 낮은 수준에 공급해 유치전 승리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성한 방대한 전기(2.4기가)를 실어 보낼 관련 인프라 증설 비용을 누가 댈 것인지다.

그는 “지금은 생산된 (전기) 용량을 다 태우려는(실어보내는) 걸로 돼 있다. 태우려고 하면 (관련 설비) 용량이 감당을 못한다. 태울때가 없는데 무슨 사업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새만금을 통과하는 지역은 우리가 있으니 우리가 부담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태양광발전으로 급증한) 전기중 (다른 지역으로) 넘어가는 전기(설비)의 용량을 키워주는 것은 한전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이 관계자는 “저희가 생산하는 에너지 양이 보통 많은 게 아니다. 생산된 용량을 태우려고 (실어보내려고) 하면 용량이 감당을 못한다. 가장 큰 문제가 걸린 것”이라며 “국가에서도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고 하면서 정작 설비를 하지 않은 것이다. 자율주행하자고 하고서는 설비 안한 거랑 똑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돈은 많이 드는데 누가 부담하느냐 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은 ▲태양광 단지에서 새로 생산하는 방대한 전기를 타지로 전송하려면 단지 주변의 기존 설비 용량만으로 한계가 있어 증설을 해야 하는데 이 비용은 한전이 대야 하고 ▲단지에서 자체 소비할 전력 관련 인프라는 새만금개발청이 감당하는게 맞지 않느냐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그게 (전력 인프라) 간선인데 한전이 감당해야 한다고 본다. 밑에서 실무자들끼리 논의해봤자 잘 조정이 안 된다”면서 “올해와 내년 (새만금 태양광 사업을) 계획하는 기간중에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설득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