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정책

식용곤충 '고소애' 장기 복용시 암환자 면역력 향상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1:00:00
방혜선 농진청 과장 "고소애, 기능성 식품·의약품 소재 활용 기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대조군 대비 실험군의 면역세포 활성의 변화

【세종=뉴시스】박영주 기자 = 식용곤충 고소애(갈색거저리)의 장기 복용이 수술받은 암환자의 영양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고소애는 2016년 3월 일반 식품원료로 인정돼 다양한 식품에 활용되고 있는 식용곤충이다. 영양 성분은 단백질 53%, 지방 31%, 탄수화물 9%로 단백질과 불포화 지방 함량이 높다.

이번 연구는 고소애를 활용한 병원 식사, 영양 상태와 면역에 대한 임상 영양 연구로 수술 후 3주 동안 고소애 분말을 섭취한 환자와 기존 환자식을 섭취한 환자를 비교했다.

그 결과 고소애식을 먹은 환자는 기존 환자식 대비 평균 열량은 1.4배, 단백질량은 1.5배 높았다. 또 근육량 3.7%, 제지방량이 4.8% 늘었고 환자의 영향 상태 지표도 높았다.

전체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선행 연구에 이어 췌담도암과 간암 환자 109명을 수술 직후부터 퇴원 후까지 2개월간 면역과 인바디를 측정했다.

환자의 영양 지표 중 건강한 세포막의 상태를 반영하는 위상각의 변화량이 고소애를 먹은 환자군에서 2.4% 높게 나타났다. 면역세포 중 암세포에 대항하는 면역 반응 담당 세포인 자연살해 세포와 종양의 진행과 전이 능력을 저하시키는 세포독성 T세포의 활성도도 고소애 섭취 환자군에서 각각 16.9%, 7.5% 늘었다.

방혜선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산업과장은 "식품공전 등록으로 안전성이 입증된 고소애가 수술 후 환자의 근골격 형성, 면역력 개선 등에 효능이 밝혀진 만큼 환자식은 물론 건강 기능성 식품, 의약품 소재로도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