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우·닭 사육수, 집계 이래 가장 많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8 12:00:00
통계청, 2019년 2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
돼지도 2분기 기준 최다…"돼지열병으로 가격 상승 기대감"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올해 2분기 한우·육우와 육계 사육마릿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축 수는 보통 가격의 영향을 받는데 올해는 가격이 호조를 보이면서 이 같은 마릿수 증가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통계청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18일 발표한 '2019년 2분기(6월1일 기준)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사육 중인 한·육우 사육 마릿수는 319만4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7만7000마리(2.5%) 증가했다. 1983년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치다.

송아지 가격 상승 탓이다. 지난 3~5월간 한우 수송아지와 암송아지 가격은 각각 마리당 329만원, 293만7000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12월~올해 2월간 308만4000원, 277만6000원보다 20만원 가량 오른 셈이다.

닭도 늘었다. 육계 사육마릿수는 1억2158만8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7.9%(890만8000마리) 증가했다. 1분기와 비교해서는 29.9%(2798만9000마리)나 폭증했다. 이는 여름철 삼계탕 소비 증가에 대비해 농가가 통상 2분기 병아리 생산을 늘리기 때문이다.

산란계 역시 7140만5000마리로 1년 전보다 6.5%(436만2000마리) 늘었다.

돼지는 1131만7000마리로 같은 기간 0.1%(1만3000마리) 증가했다. 이는 매년 2분기를 놓고 비교했을 때 역대 가장 많은 숫자다. 통계청 관계자는 "중국 등 주변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국내 돼지고기값 상승 기대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가격 상승 기대심리로 사육마릿수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한편 오리와 젖소는 줄어들었다. 오리의 경우 1021만500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27만3000마리) 감소했고, 젖소 역시 40만100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3000마리) 줄어들었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