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국 흐리고 비…오후부터 제주·남부 '다나스' 영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9 04:00:00
충청·남부·제주에 비…수도권 오후 빗방울
중부·내륙 등은 낮더위 전망…서울 낮 34도
태풍 '다나스' 북상…오후 남부에 영향 전망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18일 오후 태풍 다나스에 대비해 선박들이 대피한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 모습. 2019.07.18.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19일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에 장맛비가 내리고 서울, 경기와 강원에도 오후부터 빗방울이 떨어지는 등 전국 다수 지역에 비소식이 예상된다.

오후부터는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로 점차 접근하면서 남부 지방부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며 "오후부터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수증기와 함께 지형적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20일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에 시간당 50㎜ 넘는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강수량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에서 150~300㎜로 예상된다.

제주 산지에는 70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강원 영동,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제외한 전라·경상도에는 50~150㎜의 비가 내리겠다.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에는 10~7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낮에는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서에서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중부 내륙에도 20일까지 30도 이상 기온이 오르는 지역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2도, 수원 34도, 춘천 34도, 강릉 29도, 청주 31도, 대전 28도, 전주 28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6도, 제주 29도로 전망된다.

오전까지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 또한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 남쪽 먼 바다에는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제주 전 해상과 남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와 서해 앞바다에서 0.5~3m로 예상된다. 남해 먼 바다에서는 1~5m, 서해 먼 바다는 0.5~5m 수준으로 물결이 높이 일겠다.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 높이는 0.5~2m, 0.5~3m로 예상된다.

북상 중인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후부터 한반도 남부 지방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는 전날 오후 9시 기준  대만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로 북북서진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다나스는 오전 9시께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20㎞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중'으로 강도가 세졌다가 오후 9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을 지난 뒤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20일 오전 9시 목포 남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을 지나 한반도 남부를 가로질러 오후 9시에는 대구 동북동쪽 약 8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는 21일 오전 9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230㎞을 지나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