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학교 비정규직 2500명, 청와대 앞서 2차 총파업 재차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0 23:55:23
지난 3~5일 1차 총파업 후 교섭 진행 난항
"교육부 이중플레이, 교육감도 거짓말" 비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2차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7.18.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교육당국과 임금교섭 등을 벌이고 있는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 모여 다시 한 번 '제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는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실교섭을 약속한 교육부와 교육감 협의회가 총파업을 모면하려 거짓말을 했다"며 "제2차 총파업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조합원 2500명이 참석했다.

앞서 노조는 교육당국와 임금인상 등을 놓고 교섭을 진행해오다 지난 3~5일 한차례 총파업을 벌였다.

이후 교육당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9~10일, 16~17일 교섭을 진행했으나 서로 입장차만 확인했다.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안을 제시했으나 학비연대는 9급 공무원 초봉 80%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6.24% 인상을 요구했다.

지난 17일엔 예정돼있던 실무교섭도 파행됐다. 이후 18일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학기에 총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노조는 "총파업 직전에 실무교섭을 주도하며 성실교섭을 약속했던 교육부가 총파업이후 실무교섭에서 빠지면서 언론에 이중플레이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17개 시도교육감들은 대부분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임금제와 비정규직 정규직화 처우개선을 내걸고 작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며 "제2의 진보교육감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와 달리, 선거 이후 집단교섭에서 '거짓말교섭'의 주인공 역할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교육감협의회는 죽음과 골병의 산재현장, 임금차별과 갑질의 비정규직 차별의 현장으로 고발된 학교를 바꾸기 위해 총파업 전이나 총파업 이후 교육감들이 책임진 일이 아무것도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공약이행 거부집단, 거짓말집단의 대국민사기교섭에 더 이상 동참할 수 없다"며 "제2총파업을 일으키면서 정규직 일자리를 청년세대와 자식세대에게 물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