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5달 만에 부산 찾은 文, 시·도지사 간담회…지역 규제 완화 '박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4 12:03:23
지난 2월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 이후 5개월여 만에 방문
PK, 지난해 12월부터 총 아홉 차례 공식·개인 일정으로 찾아
강원·대구·전남·충북·경북·부산·세종 7곳 규제자유특구 채택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7.2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부산을 찾아 시·도지사 간담회를 가졌다. 지역 산업 육성을 위해 선정된 규제자유특구 지역을 보고 받고 앞으로의 특구 발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지난 2월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 이후 5개월여 만이다. 공식·비공식 일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부산·경남(PK) 지역을 총 아홉 차례 방문했다.

시·도지사 간담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다섯 번째로 열렸다. 부산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16개 시·도지사들을 비롯해 행정안전·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다른 일정이 있어 김희겸 경기도 행정제1부지사가 대신 참석했다.

규제자유특구는 혁신적 성장을 위해 규제를 풀어 신산업을 비롯한 지역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4월 도입된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지정됐다.

규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신기술을 개발하고 사업진출의 활로가 넓어진다는 측면에서 지역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게 정부의 판단이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규제자유특구 전시관을 20여분간 관람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규제자유특구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2019.07.24. photo1006@newsis.com
이후 간담회에 참석해 박영선 중기부 장관으로부터 최초로 지정된 규제자유특구 지역 7곳에 대한 발표를 경청했다.

강원(디지털헬스케어), 대구(스마트웰니스), 전남(e-모빌리티), 충북(스마트안전),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이 규제자유특구로 채택됐다.

박 장관은 앞으로의 특구 지원 및 발전 계획 등을 설명했다. 정부는 차후 특구 지정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겠다는 방침이다.

특구로 지정된 지역의 시·도지사들은 직접 해당 지역의 핵심기술 사례들을 설명·시연했다. 또 특구 지정을 계기로 지역의 신기술·신제품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지역 여건에 맞는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7.24. photo1006@newsis.com
이밖에도 특구를 준비 중인 시·도지사들도 각 지역의 규제자유특구 아이템과 강점 등을 설명하고, 특구 제도 등을 활용한 지역혁신 성장 방안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의 PK 지역 방문은 사저 방문 등을 포함해 올해로 일곱 번째이며, 지난해 12월까지 포함하면 총 아홉 번째다.

▲경남 창원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 혁신 전략 보고회(2018년 12월13일) ▲경남 양산 성탄전야 미사(2018년 12월24일) ▲울산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행사(2019년 1월17일) ▲설 연휴 양산 사저 방문(2019년 2월2일) ▲부산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2019년 2월13일)▲창원 해군사관학교 임관식(2019년 3월5일) ▲경남 창원 환경의 날 기념식 및 수소버스 시승(2019년 6월5일) ▲양산 사저 방문(2019년 5월24일) 등의 일정으로 PK 지역을 방문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