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약/바이오

[알아봅시다]"이틀은 집에서 휴가 정리" 바캉스 후유증 극복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5 11:00:17
눈병에 걸린 경우 치료와 함께 전염시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본격적인 휴가철인 4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9.08.04.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재충전을 위해’ 혹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여름휴가를 다녀온 후 휴가 후유증으로 오히려 휴가 전보다 일이 더 손에 안 잡히고 제대로 잠도 못 잔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휴가 후유증 중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휴가 이후 발생하는 여러가지 질병이다. 휴가 이후 질병이 발생하는 것은 무리한 피서 일정과 심각한 교통체증, 그리고 인파에 시달리는 여행이 오히려 피로와 스트레스를 가중시켜 신체저항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구리빛 피부 만들려다 입은 일광화상

일광욕이 지나치면 피부가 붓고 따가우며 심한 경우 물집이 생긴다. 이는 태양광 속의 자외선에 의해 피부가 화상을 입었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찬 물수건이나 얼음, 또는 차가운 우유로 피부를 진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다.

찬물을 거즈 등에 묻혀 화끈거리는 부위에 10분 이상 올려 화기를 빼는 것도 한 방법이다. 껍질이 일어날 때는 일부러 벗기지 말고 자연스레 벗겨지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이 경우 자주 씻거나 과도한 마사지를 하게 되면 오히려 피부에 좋지 않으므로 피하도록 한다. 일광화상으로 통증이나 증상이 심한 경우 의사를 찾아가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휴가를 다녀온 뒤 기미나 주근깨 같은 피부병이 생기거나 이미 있던 기미나 주근깨가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눈병 걸리면 치료해야… 다른 사람에 전염 조심

휴가철 물놀이 후 눈병에 걸리는 사람도 많다. 대부분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각결막염 환자다. 안과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후유증 없이 치유된다. 다만 바이러스성 질환이기 때문에 일단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 가족 중 눈병 환자가 발생하면 전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손 씻기, 수건 따로 쓰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또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면 눈도 화상을 입을 수 있는데 이를 광각막염이라고 한다. 광각막염은 안구 바깥쪽에 위치한 각막이 과도한 양의 자외선에 노출되면서 각막 상피세포에 일시적인 화상 증상과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광각막염 증상을 느끼는 즉시 차가운 물에 적신 수건으로 눈에 냉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귀가 가렵고 진물이 나오면 외이도염 의심해야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많이 생기는 귓병은 대부분 세균 감염으로 인한 외이도염이다. 주로 나타나는 증상은 귀 안이 붓고 진물이 흐르는 것이다. 이 경우 항생제 연고를 바르고 약도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반드시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한다. 염증이 심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외이도를 깨끗하게 하는 것만으로도 좋아질 수 있기 때문에 귀에 손을 대지 말고, 가능한 한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여름철에는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각종 귀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 주의해야 한다”며 “본인 스스로 깨끗이 한다고 외이도를 만지다 상태를 악화시키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외이도염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규칙적인 생활로 생체리듬 회복해야

휴가를 잘 다녀온 후 ‘피곤하고 의욕이 없다’, ‘밤잠을 설치기 일쑤다’, ‘구강점막과 입술 주위가 자주 헌다’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증상들은 대개 생체리듬이 교란되서 생긴다.

혼란에 빠진 생체리듬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좋아진다. 하지만 몇 가지 방법을 쓰면 빨리 회복해 무리 없이 일상에 복귀할 수 있다. 먼저 취침이나 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서 후 적어도 3~4일간은 자명종의 힘을 빌려서라도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야 신체리듬이 빨리 회복된다. 비타민은 침체된 신진대사에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데 도움을 준다.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좋고 시판중인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해도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휴가기간 놀기에만 전념하기보다는 최소한 2일 이상은 미리 집으로 돌아와서 휴가를 정리하는 것이 휴가 후유증을 예방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songy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