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국제농구연맹 "한국, 월드컵 출전 32개국 중 30위"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5 09:07: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19 FIBA 농구월드컵 트로피 투어 및 국가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가 열린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 아도니스홀에서 김상식(앞줄 왼쪽) 감독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7.29.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국제농구연맹(FIBA)이 2019 중국 농구월드컵(8월31일~9월15일) 개막을 앞두고 참가하는 32개국의 파워 랭킹을 정리하며 한국을 30위로 전망했다.

FIBA는 15일(한국시간) 프리랜서 기자 이고르 쿠르코비치의 분석에 따른 월드컵 출전국 파워 랭킹을 게재했다.

한국에 대해 "힘든 상대인 것은 맞지만 같은 B조의 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 러시아보다 힘들까"라며 최하위권인 30위에 둔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보다 아래에 있는 나라는 코트디부아르, 요르단 둘이다.

국제무대에서 철저하게 변방이다. 한국은 2014년 스페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했지만 현실적인 목표는 1승이다.

월드컵의 전신인 1994년 캐나다 세계선수권대회의 13~14위 결정전에서 이집트를 누른 게 가장 최근 승리다. 올림픽 출전은 1996년 애틀랜타가 마지막이다.

같은 조에서 상대할 아르헨티나는 7위, 나이지리아는 8위, 러시아는 18위로 점쳤다.

이번 전망은 FIBA 랭킹과는 차이가 있다. 한국의 FIBA 랭킹은 32위로 출전국 중 우리보다 랭킹이 낮은 나라는 8개나 된다.

그러나 이번 전망은 전력, 선수 구성 등을 기본으로 하고, 조 편성에 따른 가상 시나리오에 따라 매겼다. 한 조에서 16강 토너먼트에 두 팀만 갈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

일본은 22위로 내다봤다. "하치무라가 득점왕에 오를 수 있을까"라며 올해 미국프로농구(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9순위로 워싱턴 위저즈의 지명을 받은 하치무라 루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그러나 "일본이 토너먼트에 가기 위해선 같은 조의 체코, 터키보다 강해야 한다. 다른 한 팀은 그렉 포포비치가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며 16강 진출 가능성은 높게 보지 않았다. 포포비치는 미국대표팀 감독이다.

이밖에 필리핀은 19위, 이란은 23위로 전망했다.

최강 미국을 1위로 꼽았고, 2위는 니콜라 요키치(덴버), 네마냐 비엘리차, 보그단 보그다노비치(이상 새크라멘토) 등 NBA에서 활약 중인 선수가 많은 세르비아로 내다봤다.

FIBA 랭킹 8위 그리스는 3위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시즌 NBA에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야니스 안테토쿤보(밀워키)의 존재 때문이다. 뒤를 스페인, 프랑스, 호주가 이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