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갈등…서울시-행안부, 이번주 실무협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8 16:08:06  |  수정 2019-08-18 19:26:00
市, 실무접촉 등으로 행안부와 갈등 해소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21일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미래 청사진인 국제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을 발표하고 2021년 새로운 광화문을 향한 첫 걸음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상광장은 질서 없는 구조물과 배치를 정리해 경복궁과 그 뒤 북악산의 원경을 광장 어디서든 막힘없이 볼 수 있다. 다양한 대형 이벤트가 열릴 수 있도록 비움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세종대왕상과 이순신장군상을 세종문화회관 옆과 옛 삼군부 터(정부종합청사 앞)로 각각 이전하는 방안이 제안됐다.   시는 수도권 서북부와 동남부를 고속으로 연결하는 GTX노선(파주 운정~서울~화성 동탄)의 광화문 복합역사 신설도 추진한다. 2019.01.21.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시와 행정안전부(행안부)가 이번주 실무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주 중으로 행안부 실무진과 만나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지난주 실무협의를 추진했지만 행안부 측과 일정이 맞지 않아 진행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과 관련해 행안부를 비롯해 시민단체 등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며 "실무협의를 통해 상세한 내용 파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실무접촉 외에 박원순 서울시장과 진영 행안부 장관간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양측 수뇌부 간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놓고 서울시와 행안부의 갈등은 지난달 30일 다시 촉발됐다.

행안부는 서울시에 지난달 30일 1차 공문에 이어 이달 10일 2차 공문을 보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제동을 걸었다.

행안부는 특히 2차 공문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관련 논란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서는 국민과 시민 등의 폭넓은 이해와 지지, 시민단체, 전문가의 참여 속에 추진돼야 한다고 본다"며 "전반적인 사업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협조 요청에도 서울시가 별도의 국민과 시민의 이해를 구하는 절차 없이 세종로 지구단위계획변경고시 절차를 진행한 것을 우려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이런 선행조치 없이 임시우회도로 공사, 실시계획인가 등 추가적인 절차를 진행할 경우 정부서울청사 편입토지 및 시설물 등에 대한 추가 논의가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시는 납득하지 어려운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시는 지난 8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시는 최선을 다해 행안부의 의견을 경청하고 사실상 대부분의 요구를 수용해 실무적인 반영이 이뤄졌다"며 "행안부가 공문까지 보내서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행안부와 지속적으로 실무접촉을 통해 갈등을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시는 또 지난 13일 박원순 서울시장 주재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관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행안부가 관리하는 정부서울청사 영역을 배제하고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이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는 정부서울청사 기능 훼손을 우려해 청사 뒤쪽으로 우회도로를 만드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