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한, 강원도 미사일 발사 비판한 박지원의원 매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9 07:10: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새 무기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7일 보도했다. 2019.08.17. (사진=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을 비판한 박지원 의원을 위협하는 논평을 게재했다.

"혀바닥을 함부로 놀리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기명 논평은 박의원이 정주영 명예회장의 고향에서 미사일을 발사한것은 최소한 금도를 벗어난 것이라느니, 정회장의 상징성을 생각해서라도 해선 안될 일이라느니, 야만국임을 입증하는것이라느니 뭐니 하며 험담을 했다면서 박의원을 "도적적으로도 덜돼먹은 부랑아이고 추물"이라고 공격했다.  

통신은 이어 "한 번은 더 참을 것"이라면서 "다시는 우리와의 관계를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제3지대 신당 추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은 17일 "고(故)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천은 접경지역은 아니지만 금강산 인근 지역으로, 남북교류를 위해 소떼방북과 평양에 정주영체육관을 건설해 주신 정주영 회장님 상징성을 생각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북미실무회담을 앞두고핵폐기를 준비하며 재래식 무기의 비대칭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계속 우리를 겨냥해 미사일 등을 발사하고 막말과 조롱을 계속한다면 그것은 정상국가로의 진입이 아닌 야만국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누차 지적한대로 북한은 남북 교류협력과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온건파를 괴롭히고, 강경파를 돕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다시 한번 엄중하게 충고한다"고 덧붙였다.


yjkang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