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안재현, 오해말라···드라마 '하자있는인간들' 행사 불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1 13:02:03
associate_pic
안재현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안재현(32)이 MBC TV 새 수목극 '하자 있는 인간들' 행사에 불참한다.

'하자 있는 인간들' 측은 "먼저 '안재현의 제작발표회 불참'이라는 표현을 바로잡는다. 제작발표회가 아니며 박람회 행사에 불참하는 것"이라며 "불참이라는 표현이 이상하지만, 참석하지 않기에 불참으로 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박람회 행사는 강제성을 지닌 행사가 아니다. 모든 배우가 참석하지도 않는다. '일정이 맞아 참석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 참석하는 것이고, 참석하지 않아도 문제 없는 행사다. 드라마를 조금 더 알리는 하나의 행사일 뿐이지, 참석하지 않는다고 드라마에 큰 영향을 주지도 않는다. 안재현의 불참을 두고 확대나 왜곡된 시선이 없었으면 한다."

소속사 HB엔터테인트도 "안재현은 '하자있는 인간들' 박람회 행사에 스케줄 문제로 불참한다"며 "안재현의 개인사와 관련 없이 4주 전부터 일정이 안 맞아 정리가 된 스케줄"이라고 강조했다.

11월 방송예정인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주서연'(오연서)과 외모 집착증에 걸린 '이강우'(안재현)의 로맨스다. 일각에서는 안재현이 '하자 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불참한다고 전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2일 국제공동제작발표회와 '하자 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가 예정돼 있다"고 알렸기 때문이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국제방송영상마켓 2019' 프로그램으로 2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국내외 방송 관계자들에게 작품을 홍보하고 방영권 판매 등을 하는 자리이며, 일반적으로 방송사에서 여는 제작발표회와 성격이 다르다. 오연서(32), 구원(31), 민우혁(36), 김재용(25), 차인하(27)와 오진석(41) PD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안재현(왼쪽), 구혜선
안재현은 구혜선(35)과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알렸다. 안재현이 소속사 문보미(50) HB 대표와 함께 자신을 욕했다며 "신뢰가 훼손됐다"고 주장했다.반면 부부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들어 두사람은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혜선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는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20일 "구혜선은 안재현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구혜선이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SNS를 통해 명백히 밝혔다.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