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노인인구 83% 존엄사 찬성…서울시, 웰다잉 문화 실태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4 09:00:00
서울시, 연명의료 이해 도모…새로운 장례문화 선도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청 청사. 2019.04.02.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2017년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한 한국은 평화롭고 존엄한 죽음을 추구하는 '웰다잉(well-dying)'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서울시도 이에 맞춰 웰다잉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시는 연명의료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하고 신(新) 장례문화를 선도할 활성화 모델도 제시할 예정이다.

24일 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서울시 웰다잉 문화조성 실태조사 및 인식개선' 용역을 발주했다. 조사는 4개월간 진행돼 올 연말께 마무리 될 예정이다. 예산은 5000만원이 투입된다. 

시는 실태조사를 통해 생애말기 자기결정권이 강화를 통해 존엄한 삶의 마무리 필요성, 죽음의 질 지수 향상 필요, 존엄하고 편안한 삶의 마무리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제도적·문화적 기반 미흡 등을 도모하고자 한다.

실제로 노인 10명 중 8명은 존엄사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가 만 65세 이상 노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83.1%는 '존엄사를 찬성하며 무의미한 연명치료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죽음을 앞둔 환자가 연명의술 대신 평안한 임종을 맞도록 돕는 '호스피스 서비스 활성화'에 동의하는 노인도 87.8%에 달했다.

시도 이 같은 추세에 맞춰 웰다잉 관련해 국내·외 주요현황과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시는 시민을 대상으로 웰다잉 관련 인식 조사를 진행한다. 웰다잉 교육의 필요성과 정책추진 방향과 관련해 시민의 요구도 조사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시와 구 단위에서 추진할 수 있는 정책방향을 설정할 계획이다. 중·장기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방향과 사업계획안도 도출한다.

뿐만 아니라 시는 웰다잉과 관련해 생애주기별 표준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아동, 청소년, 청·장년층, 노년층 등 생애 주기별 표준교육안을 조사·분석한다. 이를 바탕으로 웰다잉과 관련해 교육현장에서 활용가능한 형식 등으로 교육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향후 교육의 효과성도 평가한다.

특히 사별, 자살 등 유가족 대상의 치유 프로그램안도 조사해 웰다잉 관련해 지역단위로 추진 가능한 형태의 프로그램을 제시한다.

시는 아울러 연명의료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개선 프로그램을 조사·분석할 예정이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신(新) 장례문화를 선도하는 사례조사를 실시해 활성화 모델도 제시할 예정이다.

시는 지역사회기반 웰다잉 문화조성사업 효과성도 평가한다. 현재 동대문구, 중랑구, 성북구, 은평구, 강남구 등 5개 자치구에서 진행 중인 웰다잉 사업추진 현황을 살펴볼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높은 자살율, 인명 경시 풍조에 따른 건전한 생명관과 올바른 생명윤리가 정립될 수 있는 사회 문화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시는 실태조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서울시 정책 수립 관련 분야별 추진방향, 정책 내용 등을 고려해 향후 시의 웰다잉 문화조성을 위해 지침이 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