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용인 공사장서 40대 노동자 추락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21:33:07
【용인=뉴시스】이병희 기자 = 23일 오후 2시25분께 경기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의 한 가구전문매장 공사현장에서 A(48)씨가 13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사고는 A씨가 잠시 쉬기 위해 쉬는 공간으로 가던중 공사장 건물 사이에 난 30㎝ 정도의 틈으로 떨어지면서 일어났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이 공사 현장에서 용접 업무를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발을 헛디뎌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공사 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 원인과 안전 수칙 위반 여부 등을 조사중이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