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서 118골…'차붐'의 한국인 최다와 3골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5 10:37:23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치고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과 23분 팀의 선제골과 세 번째 골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했으며 토트넘은 4-0 승리를 거뒀다. 2019.09.15.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손흥민(27·토트넘)이 '차붐' 차범근(66) 전 감독이 보유한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 기록에 3골 차이로 따라붙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9~2020시즌 EPL 5라운드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이번 시즌 1호와 2호골이다. 전반 10분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준 패스를 감각적인 트래핑에 이은 왼발슛으로 연결해 마수걸이 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23분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가 올린 크로스를 왼발 논스톱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독일 분데스리가를 거쳐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의 유럽 무대 통산 117·118호골이다. 이제 3골만 더 터뜨리면 차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121골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차 전 감독은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에 걸쳐 분데스리가에서 동양인 공격수로 맹활약했다. '갈색폭격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2010~2011시즌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한 손흥민은 바이엘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부터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2016~2017시즌 개인 시즌 최다 21골을 넣었고, 아시안게임과 아시안컵 등으로 소속팀에서 오랫동안 자리를 비웠던 지난 시즌에도 20골을 몰아쳤다.

2017~2017시즌(18골)까지 보태면 세 시즌 연속으로 두 자릿수 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공격수라는데 누구도 이견을 달지 않는다.

본격적인 골 레이스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좌절을 맛봤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다음 주부터 시작된다.

B조에 속한 토트넘은 19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21일에는 레스터 시티와 리그 6라운드를 갖는다.

손흥민의 '차붐' 기록 경신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향후 얼마나 더 많은 골을 터뜨릴지가 관심사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