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체육계 성폭력·인권침해 실태조사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1 09:00:00
예산 4200여만원 투입해 연구용역 실시
시·구 직장운동경기부를 중심으로 진행
사례 유형화하고 분석해 대응방안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시·구 직장운동경기부를 중심으로 성폭력·인권침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서울시는 21일 체육계 성폭력 문제 등과 관련해 사전예방적 차원에서 시·구 직장운동경기부를 중심으로 실태조사와 인권침해 대응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스포츠 성폭력 문제가 사회문제로 불거지면서 정부·대한체육회가 체육인 인권 보호와 제도 등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도 시 직장운동경기부에 대한 합숙소 등 실태점검을 실시한 바 있지만 보다 체계적인 연구와 예방을 위해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실제로 성적 위주의 엘리트 선수 육성시스템, 합숙·도제식 훈련 등으로 인해 체육인들은 인권침해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시는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실태조사 및 대응방안 연구'에 착수한다. 연구 기간은 9월부터 12월까지다. 예산은 4200여만원이 투입된다.

시는 기존 국내 체육계 인권침해 사례를 유형화하고 분석해 시사점을 도출한다. 인권침해 신고, 언론보도, 판결 등을 통해 드러난 사례를 중심으로 조사는 실시된다.

시·구 직장운동경기부 지도자와 선수를 대상으로 인권 침해 유무에 대한 전수조사도 진행된다. 시 직장운동경기부 168명(21개팀), 구 직장운동경기부 115명(16개팀)이 대상이다.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진다. 

시는 설문조사 결과와 성별, 연령, 종목 등 고려해 대상을 선정, 심층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인권침해 사례 발견시 원인분석과 대응방안 마련에도 힘쓴다.

시 관계자는 "인권침해 사례 유형에 따른 발생원인과 문제점 등을 분석할 계획"이라며 "기존 유사 사례에 대한 조사와 전문가 자문 등으로 대응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