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한국, 이란에 석패…16년 만의 우승 무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23:38:39
내일 3~4위전
associate_pic
【테헤란=신화/뉴시스】한국 남자배구대표팀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남자 배구대표팀이 이란에 막혀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행에 실패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남자배구선수권대회 4강에서 홈팀 이란에 세트스코어 1-3(25-22 23-25 22-25 22-25)으로 역전패했다.

대만, 일본, 인도를 차례로 제압하고 4강에 안착한 한국은 이란을 넘지 못해 16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이 무산됐다. 한국은 또 다른 준결승전인 호주-일본전 패자와 3위를 놓고 다툰다.

아쉬운 한판이었다. 평균 신장이 5㎝나 큰 이란을 상대로 잘 싸웠으나 승부처에서 뒷심이 부족했다. 이란이 아미르 가푸르를 앞세워 고비를 넘긴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한국은 1세트 10-11에서 허수봉과 곽승석의 연속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았다. 18-18에서는 교체로 등장한 나경복이 블로킹 2명 사이로 공격을 성공시켜 다시 앞섰다. 한국은 24-22에서 정지석의 쳐내기로 첫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이란의 흐름으로 전개됐다. 한국은 잦은 범실로 초반부터 끌려갔다. 황택의 대신 곽명우를 투입한 뒤 격차를 좁혔으나 결과를 바꾸진 못했다.

3세트에서도 초반부터 애를 먹었다. 13-17에서 정지석의 공격이 블로킹에 잡혀 5점차로 밀렸다. 이란은 24-22에서 가푸르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스코어 2-1을 만들었다.

치열하게 전개됐던 4세트에서는 양팀 선수들 사이 충돌까지 벌어졌다. 17-19에서 정민수와 이란 선수가 몸싸움을 벌였다. 이란 선수가 블로킹 후 넘어져있던 한국 선수를 대놓고 응시한 것이 정민수의 심기를 건드렸다. 심판은 두 선수 모두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규정상 양팀 모두 1점씩을 가져갔다.

10분 가량의 소동은 결과적으로 이란에 도움이 됐다. 한국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 재개된 경기에서 허무하게 연속 득점을 헌납했다. 허수봉의 공격이 블로킹에 잡히면서 18-23까지 뒤졌다.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22-24에서 황택의가 서브 때 라인을 밟아 패배가 확정됐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