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YG엔터테인먼트, 루이비통에 674억원 상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9:14: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YG엔터테인먼트가 프랑스 명품업체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에 유치한 투자금을 상환한다.

YG는 15일 '그레잇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상대로 발행한 전환상환우선주 135만9688주를 상환해 소각하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상환금액은 674억 규모다. 원금 610억원과 이자 64억원 가량을 더한 금액이다. 그레잇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는 루비이통 계열 투자회사다.

YG 측은 전환상환우선주는 회계상 부채로 계상돼 있어 이번 상환에 따른 회계상 자본 감소는 없다는 입장이다.

루이비통은 2014년 YG에 상환전환우선주로 610억원을 투자했다. 올해 들어 그룹 '빅뱅' 출신 승리, 양현선 전 총괄 프로듀서 등이 갖은 구설에 오르면서 YG주가가 곤두박질치자 상환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YG는 올해 여름까지 침체된 분위기였으나 최근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악뮤)이 발매한 새 앨범 '항해' 수록곡이 음원차트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 회복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룹 '블랙핑크'의 글로벌 인기도 호재다. 회사의 간판인 빅뱅 멤버 지드래곤은 이달 26일 전역 예정이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