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 美의 '中외교관 접촉 신고 의무화'에 "우리도 대등한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7:59:26
"예전의 자신만만하던 미국은 어디로 갔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이 자국에 주재하는 중국 외교관과 정부 관료들에게 미국의 연방·주 정부 당국자나 교육·연구기관 종사자를 만날 때 사전신고할 것을 의무화한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대등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미국이 조속히 잘못된 조치를 시정하기를 바란다"면서 "예전의 자신만만하던 미국은 어디로 갔는지 묻고 싶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유일한 해결책은 미국 주재 중국 외교관의 활동 제한 조치를 철회하는 것뿐"이라며 "외교는 평등을 추구하기 때문에 우리는 당연히 대등의 기초 위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자국에 주재하는 중국 외교관과 정부 관료들에게 미국의 연방·주 정부 당국자나 교육·연구기관 종사자를 만날 때 사전신고할 것을 의무화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중국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이 지방에서 열리는 공식행사에 참석하거나 대학, 연구소 등을 방문하려면 중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에 비하면 이번 조치는 그렇게까지 엄격한 통제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반면 겅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국무부는 미국에 주재하는 중국 외교관의 정상적인 공무 활동에 대해 과도한 조치를 했다"면서 "중국은 이미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 외교관의 활동을 제한해 왔다는 주장은 완전히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