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세계 37개 도시, 서울서 기후변화 대응 논의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1:15:00
서울시, 24~25일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
세계도시 시장단·국제기구 관계자 등 300여명 참석
지방정부 역할과 국제협력 강조…'서울성명서'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 포스터. 2019.10.22. (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25개국 37개 도시 시장과 국제기구 관계자, 시민 등 300여명이 기후위기 극복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에서 머리를 맞댄다.

서울시는 24~25일 코엑스에서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시장포럼)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정치 지도자들의 신속한 기후변화 대응 촉구를 요구하는 청소년의 등교거부 시위, 지난달 21일 국내·외에서 일어난 대규모 기후위기비상행동(Global Climate Strike) 등 세계적으로 기후 위기에 대한 시급한 대응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올해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은 '리더십과 기후행동 가속화를 통한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개회식, 총회 Ⅰ·Ⅱ, 5개의 주제별 세션, KIREC과의 공동세션으로 구성된다.

24일 오전 개회식에서는 'GCoM(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 한국사무국 출범식'이 열린다. 향후 가입을 원하는 도시는 GCoM 한국사무국을 통하면 된다.

국내에는 기존 8개 도시(서울, 수원, 창원, 대구, 안산, 인천 미추홀구, 당진, 전주)가 가입돼 있었고 3개의 신규도시(서울 강동구, 서울 도봉구, 광명시)가 이번 시장포럼을 통해 가입의사를 표명했다. 한국 내 총 11개의 GCoM 회원 도시가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장포럼에서 '서울성명서'를 발표한다. 지방정부가 기후위기 대응과 적응의 실질적 주체로서 적극적인 기후행동을 펼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이다.

서울성명서에 따르면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모인 25개국 36개 지방정부는 그동안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 기후 위기 상황을 맞아 보다 긴급하고 적극적인 기후 행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지방정부는 국가에 2020년까지 강화된 목표를 설정할 것을 요청한다. 모든 지방정부가 기후긴급선언을 채택하고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

또 커뮤니티, 비즈니스 리더, 과학자들에게 기후위기 대응·적응을 위해 함께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교육과 관련 정책과정에의 참여를 통해서 미래세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을 지원한다.
 
지방정부는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감소의 상관관계를 인정하며 계획 과정에서 자연을 고려하는 통합적 해결책을 촉구한다.

25일 오전에는 부대행사로 '서울국제에너지포럼'이 진행된다.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성과와 전망이 주제다.

박 시장은 "기후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제는 지방정부가 먼저 행동해야 할 때"라며 "올해 시장포럼은 세계도시 시장들이 함께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행동을 결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다. 서울시는 시정 전반에 걸쳐 환경과 생태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