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 진주 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6 15:22:30
associate_pic
조규일 진주시장 인사말

【남해=뉴시스】차용현 기자 = 경남 진주시 진주종합경기장에서 6일 오전 10시 2019 '진주 국제농식품박람회' 개막식이 열렸다.

 10일까지 이어지는 박람회는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슬로건 아래 20개국 250개사가 참여해 500여 부스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7개 전시관에서 첨단농기계, 농자재, 농식품, 토종종자 등을 선보인다. 더욱 다채로워진 농업체험 프로그램, 포토존 등도 마련된다.

2011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는 농업의 선진화와 산업화에 크게 기여해 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농업인에게 농기계, 농자재, 농업 신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도시민과 어린이들이 농업을 직접 체험하고 농업에 대해 쉽게 알아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하면서 농업인과 도시민 모두에게 큰 호응을 받아왔다.

올해는 경남의 수출 유망 농식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경남 우수 농특산물 전시' 코너가 해외바이어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해외문화 특별전시관에서 선보인 '동남아시아 고산족의 농경문화체험'과 '세계의 와인과 치즈 문화체험'도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아울러 스마트농업관에서는 딸기수확 로봇, 접목 로봇, 스마트 온실 등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한 농업기술을 볼 수 있고, 종자생명관에서는 진주시에서 토종농산물의 보존을 위해 수집하고 증식한 토종종자 700여점을 접할 수 있다.

 MBC컨벤션에 마련된 행사장에서는 7일 수출상담회, 8일 국내 학술세미나와 국제 세미나가 진행된다. 녹색식품관에서는 경상남도와 진주시,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시군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전시·판매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는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와 농식품 국가인증제도를 홍보하고 경남농업기술원에서는 야외체험장에 지렁이를 활용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프로젝트를 선보이면서 농업에 큰 도움을 주는 지렁이를 어린이들이 직접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더불어 경남벤처농업협회는 경남의 다양한 우수벤처농특산물을 알리는 홍보관도 운영한다.

 박람회의 여러 행사 중에서도 농업체험프로그램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어린이들에게 인기 많은 도심 목장 나들이에는 우유 빙수, 우유 핫케이크 등의 요리교실과 우유 어린이극장, 우유 퍼즐 맞추기 등 다양한 체험거리로 가득하다.

또한 원예작물을 활용한 원예치료체험, 통밀을 직접 만지고 느끼는 우리밀 놀이터, 농업에 이용되는 곤충 체험, 거북·뱀·토끼 등 50여종의 여러 동물을 직접 만져보고 사진 찍을 수 있는 펫 체험, 짚풀을 만지고 공예품을 만들어보는 짚풀공예 체험, 힐링화분 만들기 체험, 마차 체험, 농업열차 체험, 농촌교육농장 등 20여 가지의 다양한 체험거리가 준비돼 있다.

행사장을 방문한 관람객은 "농식품박람회의 농업체험 행사는 요즘 도시에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농업을 한 곳에서 체험하면서 쉽고 자연스럽게 농업을 배울 수 있는 아주 뜻깊은 행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