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패션/뷰티

35㎝ 줄어든 패딩 길이…"대세는 숏패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0 06:00:00
패딩 구매고객 10명 중 7명은 숏패딩
associate_pic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몇 년간 겨울 아우터의 절대 강자였던 롱패딩 대신 짧은 길이의 숏패딩이 올 겨울의 대세가 됐다.

10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9~10월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패딩 전체 매출에서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은 71.3%를 기록했다. 2017년과 2018년엔 각각 8.5%, 28.2%에 불과했다.

2017년(9~12월)엔 패딩 매출에서 롱패딩이 81.0%를 차지했지만 2018년엔 58.1%, 올해는 15.3%까지 떨어지며 롱패딩의 비중이 크게 줄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주력 상품도 롱패딩에서 숏패딩으로 바뀌고 있다.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등 주요 브랜드 주력 상품의 남성용 라지(L) 사이즈를 분석해 보니 평균 기장이 72.6㎝였다. 지난해 패딩 평균 길이(108.4㎝)에 비해 35.8㎝가 줄어든 것이다.

올 겨울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은 노스페이스 '눕시1992', 디스커버리 '숏 마운틱 쿡 다운점퍼', 내셔널지오그래픽 '바이슨RDS 덕다운 점퍼' 등이다.

방찬식 현대백화점 아웃도어 바이어는 "복고가 패션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1980~1990년대에 유행하던 숏패딩이 겨울철 핫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롱패딩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옷에 매치하기 쉬워 20~30대 고객들이 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1~17일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숏패딩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1~14일 인기 브랜드의 특가 상품을 판매하고, 15~17일엔 아웃도어·스포츠 브랜드에서 40만·8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금액대별로 10% 상품권도 증정한다.


ashley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