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미중협상 불투명감에 보합 혼조 마감...다우 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06:55: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11일(현지시간) 홍콩 정세 악화와 미중 무역협상 대한 불투명감이 고조하면서 보합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지난 8일 대비 10.25 포인트, 0.04% 오른 2만7691.49로 폐장했다.

지수는 매도가 선행했지만 항공기주 보잉과 약품 체인주 월그린스 등 개별적으로 재료가 나온 종목에 매수가 유입해 급등하면서 소폭이나마 3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보잉은 보잉 737 맥스가 내년 1월 운항을 재개한다는 소식에 5%, 월그린스 경우 KKR 인수 보도에 6% 가까이 치솟았다.

하지만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07 포인트, 0.20% 밀린 3087.01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도 전장에 비해 11.04 포인트, 0.13% 떨어진 8464.28로 장을 끝냈다.

주말에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단기적인 이익확정을 위한 매물도 출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대중 제재관세 철폐에 관한 보도가 잘못됐다고 지적한 것 역시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키워 장에 부담을 주었다.

중국 관련 종목 사무용품주 3M과 항공운송주 아메리칸 항공과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