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금의환향' 류현진 "올해 만족…내년에도 방어율1위 도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8:09:31
"FA 계약 신경쓰기보다 운동에 전념할 것"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후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했다. 메이저리그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해당 타이틀을 따냈다. 2019.11.14. yesphoto@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문성대 기자 =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류현진은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아내 배지현씨와 함께 입국한 류현진은 시종일관 편안한 모습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류현진은 시즌 중반 이후까지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였지만, 한 달 정도 부진에 빠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제이콥 디그롬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류현진은 올해 29경기(182⅔이닝)에 등판,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이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를 통틀어서 1위다.

올해를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수준급 선발투수를 원하는 구단들에 표적이 되고 있다.

금의환향한 류현진은 "전체적으로 시즌을 잘 마친 것 같다. 선발로서 30경기를 목표로 했는데. 채운 부분은 만족스럽다. 올해 몸상태가 좋았던 게 만족스럽다"고 시즌을 돌아봤다.

평균자책점 타이틀과 사이영상 2위에 대해 "몸이 좋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기록도 나올 수 있었다. 몸상태가 받쳐주지 않았다면 힘들었을 것 같다. 항상 말하지만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후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했다. 메이저리그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해당 타이틀을 따냈다. 2019.11.14. yesphoto@newsis.com
◇다음은 류현진과의 일문일답

-올 시즌을 평가한다면.
"전체적으로 시즌을 잘 마친 것 같다. 선발로서 30경기를 목표로 했었는데 채운 부분은 만족스럽다. 올해 몸상태가 좋았던 게 만족스럽다."

-평균자책점 타이틀과 사이영상 2위의 의미는.
"몸이 좋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기록도 나올 수 있었다. 몸상태가 받쳐주지 않았다면 힘들었을 것 같다. 항상 말하지만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FA계약과 내년 준비는.
"나는 운동만할 생각이다. 에이전트에게 다 일임하고 왔다. 한국에서 운동하면서 소식을 기다리려고 한다."

-2세는 누구를 닯았으면 하나.
"다 엄마를 닮았으면 좋겠다."

-FA 거취는.
"지금은 솔직하게 아무것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 에이전트에게 다 말해놓고 왔다. 그 부분에 있어서 조율은 해야한다. 미국을 잠깐이라도 왔다갔다 해야할 것 같다."

-계약기간 3년도 가능한가.
"나도 3-4년을 생각하고 있다. 그 정도가 좋을 것 같다. 돌아가는 상황도 좋을 것 같다."

-추신수가 텍사스 단장에 추천했다는데.
"감사하다. 한국인 선수가 같은 팀에서 뛴다는 자체만으로도 특별할 것 같다."

-다저스와 우선협상한 결과는.
"별 얘기가 없었던 것 같다."

-올시즌 자신에게 점수를 준다면.
"99점? 올해는 99점을 줄 수 있을 정도로 성적이 좋았다. (마이너스) 1점은 8월에 살짝 부진했던 것 때문이다."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표가 하나 나왔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신경쓰고 있지도 않았다. 계속 기사는 나왔지만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았다."

-1위표가 나왔을 때 기분이 어땠나.
"좋기는 했다. 더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후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했다. 메이저리그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해당 타이틀을 따냈다. 2019.11.14. yesphoto@newsis.com
-김광현이 빅리그 진출 계획을 갖고 있는데.
"내가 조언할 부분은 없다. 최고의 투수이기 때문에 간다면 잘 해낼 거라고 생각한다. 저와 마찬가지로 몸 관리만 잘한다면 충분히 잘할 거라고 생각한다."

-올시즌 가장 만족하는 점은.
"몸상태와 평균자책점 두 가지다. 경기에 나갈 몸 상태가 되면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프리미어12 대표팀의 경기를 봤나.
하이라이트는 봤다. 대만전은 졌지만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잘할 거라고 생각한다."

-내년 목표는.
"이제 신중히 말해야할 것 같다. 항상 강조하는 건 평균자책점이었다. 내년도 올해처럼 좋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싶다."

-구종 개발 계획이 있나.
"없다. 이제 더 던질 수 있는 구종도 없는 것 같다."

-염색은 계속 유지할건가.
"모르겠다. 미국하고 한국하고 다르기 때문에 바뀔 수도 있을 것 같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