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증도가자측 "문화재청이 악의적 시간끌기…보물 지정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9 17:06: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등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정세균 의원이 금속활자 '증도가자' 관련 질의를 하기 위해 국감장에 가져온 증도가자 모습. 2019.10.0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증도가자'의 보물 지정문제와 관련해 증도가자를 소장하고 있는 고미술업체가 19일 "문화재청이 악의적으로 시간을 끌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서둘러 보물 지정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고미술전문화랑 다보성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21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에 대한 확인국정감사장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증도가자 보물 지정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를 약속했지만 문광위 소속 의원실에 확인한 결과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증도가자는 고려 1239년에 간행된 불교 서적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를 인쇄할 때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금속활자로 진품으로 공인될 경우 1377년 간행된 '직지심체요절'보다 최소 138년 앞서는 최초의 금속활자 유물이 된다.

그러나 2017년 4월 문화재청 동산문화재분과위원회가 보물로 지정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신청을 부결했다.

이에 대해 보물 지정 여부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정 청장은 지난달 21일 국감에서 "원점에서 재심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문화재청의 입장이 결국 시간끌기에 불과하다는 게 증도가자를 소장 중인 다보성고미술의 주장이다.

 다보성은 "정세균 더불어민주당·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4일 국회 문화재청 박한규 문화재보존국장이 예고 없이 의원실을 방문해 기존 문화재청 입장을 되풀이하는 '증도가자 국가문화재지정 관련 의견'을 보고한 데 이어 29일 재차 방문해 '고려금속활자 가치 규명 조사연구 계획보고'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연구계획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2011∼2017년 약 6년 동안의 검증도 모자라 추가로 2022∼2022년 3개년 동안 5억5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관련자료 수집, 분야별 쟁점사항 재검토 등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또 다시 악의적으로 시간을 끌며 증도가자를 문화재로 지정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이동섭 의원이 요구한 2017년 제2차 동산분과위원회 녹취파일 제출 거부는 당시 심의과정이 불법적으로 이루어졌다는 반증"이라며 "심의과정이 떳떳하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국민에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