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SK 김선형, LG 김시래와 가드 대결서 완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9 20:56:52
SK, LG 꺾고 선두 굳건히…홈 8연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SK 김선형이 드리블하고 있다. 2019.11.19.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의 김선형이 김시래(LG)와의 가드 자존심 대결에서 완승을 거두며 홈 8연승을 이끌었다.

SK는 1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가드 김선형, 자밀 워니 등을 앞세워 66-57로 승리했다.

11승(4패)째를 신고한 SK는 2위 인천 전자랜드(9승5패)와의 승차를 한 경기 반으로 벌리며 선두를 고수했다. 또 개막 후 홈 5연승을 달렸다. 지난 시즌부터 홈 8연승 중이다.

LG(5승12패)는 2연패에 빠지며 탈꼴찌 도전에 실패했다.

김선형은 10점 3어시스트로 김시래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웃었다. 특히 4쿼터 1분여를 남기고 결정적인 3점슛을 꽂았다. 이에 반해 김시래는 3점 4어시스트에 그쳤다. 턴오버를 4개나 범하며 자멸했다.

SK의 워니는 22점 9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고, 최준용도 3점슛 3개를 포함해 13점(7리바운드)을 지원했다.

LG는 캐디 라렌이 31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라렌 외에 두 자릿수 점수를 올린 선수가 없다. 제공권 싸움에서도 리바운드 33개-47개로 완패했다.

한때 12점차까지 앞서던 SK는 4쿼터 막판 위기를 맞았다.

라렌에게 속공과 반칙으로 인한 자유투를 내주며 4쿼터 종료 2분3초를 남기고 59-57로 쫓겼다.

위기에서 김선형이 해결사였다. 김선형은 1분40초를 남기고 결정적인 3점슛을 꽂아 LG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LG는 종료 49초를 남기고 김시래의 패스가 워니에게 걸렸고, 곧장 속공을 허용해 경기를 넘겨줬다. 리그를 대표하는 두 정상급 가드의 희비가 엇갈린 순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