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김정은,비핵화합의 지키길 기대...北에 무력사용할 수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21:57:59
"김정은,로켓 쏘기 좋아해"
"미국이 강한 군대를 사용할 필요가 없길 바래"
"한국은 보다 공정하게 방위비 부담해야"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런던에 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3일 아침 회의 개회에 앞서 런던 미대사관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시작전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 12. 3.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과 나의 관계는 정말 좋다"면서 "그가 (비핵화)합의를 지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K뉴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영국 런던을 방문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에  "우리(트럼프와 김정은)가 서명했던 첫번째 합의를 봐라. 그(김정은)가 비핵화를 할 것이라고 돼있다. 그가 합의를 지키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를 하는지 여부를)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미국)는 과거 어느 때보다 강력한 군대를 가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강한 국가이다. 우리가 그걸 사용할 필요가 없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만약 우리가 (무력사용을)하게 된다면 사용할 것(But if we do, we will use it)"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잇단 방사포 및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김정은은 분명 로켓들을 쏘아올리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내가 그를 로켓맨이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게 될 것이다. 잘 풀릴 수도 , 아닐 수도 있다(it may work out, it may not)"고 언급했다.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관해서는 "한국은 지난해 연간 5억 달러를 더 내는데 합의했다"며 "보다 공정하게 (방위비) 부담을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