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동아시안컵 챔피언십 축구대회, 부산에서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0 11:33:26
한국·중국·일본·홍콩·대만
5개국 8개팀 18일까지 경기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콜린 벨(맨 오른쪽)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등 동아시아 4개국 여자축구대표팀 감독들이 9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09.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이 1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대한민국과 중국과의 여자팀 경기를 시작으로 대장정을 서막을 올렸다.

동아시안컵 대회 역사상 최초로 1개 도시에서 단독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한국·중국·일본·홍콩·대만 5개국 8개 팀이 참가, 10일부터 오는 18일까지 9일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과 구덕운동장 2곳에서 펼쳐진다.

부산에서 최초로 펼쳐지는 한·일전 한·중전 등 풍성한 볼거리가 많은 이번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부산시는 지난 4월 유치 확정이 된 순간부터 8개월 동안 대회 성공개최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의 경기장 시설개선 요구에 대해 부산시는 아시아드주경기장, 구덕운동장, 강서체육공원의 3개소에 대해서 시설 개보수 작업을 시행·완료했으며, 6월 A매치의 축구 열기를 12월 동아시안컵까지 이어가기 위해 10월 광안리 메가국제스포츠 이벤트, 12월 SNS릴레이 홍보 이벤트 등 다양한 사전 붐업 이벤트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실무자 회의 및 대회 준비사항 보고회를 개최해 부산시축구협회,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 대회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긴밀한 협조체제 유지와 특히 중국·홍콩전, 한·일전이 펼쳐지는 18일 아시아드주경기장에는 경기장 내외 질서유지 인력을 추가로 배치하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대회가 12월에 개최되어 날씨는 춥지만 많은 분들이 경기장에 오셔서 뜨거운 축구 열기를 느끼고 가셨으면 좋겠다"라며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17년만에 부산에서 개최되는 국제축구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