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12시간 조사' 김건모 "좋은 일로만 뵙다가…심려 죄송"(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15 22:37:32
약 12시간만에 조사 종료…초췌한 모습
경찰서 나와 "하루빨리 진실 밝혀지길"
"경찰 원하면 또 조사 받을 용의 있다"
변호인 "상상과 다른 여러 사실 있어"
"고소 여성 입막음? 전혀 그런 적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 조사를 받고 나와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1.15.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가 15일 경찰에 출석해 약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후 10시14분께 다소 초췌한 모습으로 나타난 김씨는 조사를 받은 서울 강남경찰서 1층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앞서 오전 10시23분께 경찰서에 도착한지 약 12시간 만이다.

김씨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며 "(경찰이) 별도로 원하시면 또 와서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 조사와 관련해서는 "성실히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좋은 일로 뵙다가 이런 말을 하니 굉장히 떨린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성폭행 혐의 부인하느냐'는 등의 다른 질문에 대해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벗어났다.

이후 김씨의 변호사인 법무법인 서평 고은석 변호사가 남아 추가 발언을 이어 갔다. 고 변호사는 "많은 분들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과 다른 여러 사실들이 있다"며 "아직 수사중이라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하신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며 "시간이 지나면 아마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고 변호사는 '고소한 여성을 입막음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그런 일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 조사를 받고 나와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인사하고 있다. 2020.01.15.  amin2@newsis.com
고 변호사는 '당시 유흥업소 출입한 사실도 없는 건지' 등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날 출석 전 김씨는 지하주차장에서 조사실로 올라가는 길을 경찰에게 문의하는 등 취재진과의 접촉을 철저히 피했다. 도착 당시 김씨는 취재진의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성관계 사실 조차 없느냐', '무고죄로 맞고소를 하신 입장은 뭐냐', '유흥업소 직원 폭행한 사실은 있느냐' 등 모든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조사를 받고 나서는 자신의 입장을 전하기로 마음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김씨를 고소한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8월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부터 김씨에 대한 성폭행 혐의를 조사 중이다.

김씨 소속사 건음기획 송종민 대표는 지난달 13일 강남경찰서에 A씨에 대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