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IMF, 올해 세계경제전망 3.4%→3.3%로 또 낮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0 22:00:00
작년 10월 3.6%→3.4% 낮춰 잡은지 3개월 만에 조정
美·이란 군사적 긴장…인도 등 개도국 실적 저조 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p) 하향 조정하며 3.3%로 수정 전망했다.

연초부터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세계 경제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한 가운데 인도와 멕시코 등 신흥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률도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20일(한국시간) 세계경제전망(WEO) 수정 보고서를 발표하고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3%로 조정했다.

작년 10월 2020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종전 3.6%에서 0.2%p 하락한 3.4%로 낮춰 잡은 지 3개월 만에 0.1%p를 추가로 하향 조정한 것이다.

IMF는 제조업 및 세계 교역의 저점 통과에 대한 잠정적 신호와 미국과 중국, 한국 등 일부 국가의 확장적 재정정책이 세계 경기의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언급했다.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 시장의 심리적 개선도 긍정 요인으로 꼽으며, 올해와 내년도 세계경제 성장률이 전년(2019년 2.9%) 대비 상승할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미·이란 간 군사적 긴장과 홍콩 사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와 함께 사회 불안이 여전하고, 미국과 교역국 간 갈등 심화가 하방리스크로 작용해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다소간 둔화될 것으로 봤다.

한국은 이번 전망에서 제외된 가운데 선진국 전망치는 1.7%에서 1.6%로 0.1%p 하락했다. 미국을 비롯해 독일 등 유로존 전반의 성장세 둔화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했다.

신흥개발도상국은 4.6%에서 4.4%로 0.2%p 떨어졌다. 인도(7.0%→5.8%)를 비롯해 멕시코(1.3%→1.0%), 사우디아라비아(2.2%→1.9%), 남아프리카공화국(1.1%→0.8%) 등의 실적 저조가 발목을 잡을 것으로 봤다.

IMF는 이 같은 세계경제전망과 함께 규범에 기반을 둔 무역시스템 구축 등 다자협력을 통한 국제공조를 강화할 것을 권고했다. 재정·통화정책 여력이 있는 국가들은 하방 리스크에 대응해 균형감 있는 거시경제 정책조합을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