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WHO "'우한 폐렴' 비상 사태 선포 여부 23일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3 05:34:46
'국제 공중보건 위기 상황' 선포 여부 결정 하루 미뤄
사무총장 "더 많은 정보 필요...모든 증거 적절 고려해야"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보호복을 입은 보건 관계자들이 22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우한시에서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발생하는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23일부터 모든 항공기와 열차들의 우한 출발을 막기 시작했다. 2020.1.2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22일(현지시간)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을 하루 연기했다.
 
CNN, CNBC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긴급 위원회를 개최해 우한 폐렴 사태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 위기 상황' 선포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었지만 결정을 이튿날로 미뤘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 위원회에서 훌륭한 토론을 했지만 진행하려면 정보가 더 필요하다는 점이 분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적으로 우려되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을 선포할 지에 관한 결정을 매우 진지하게 여긴다"면서 "이는 모든 증거를 적절하게 고려해 준비를 갖춰야만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WHO는 23일 회의를 다시 소집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우한에서 시작돼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대만, 태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왔다. 미국에서도 중국에 다녀온 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