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우한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 발생…이번에도 '검역'서 안 걸려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1:46:37  |  수정 2020-01-27 11:51:54
20일 입국해 26일 격리…이틀간 병원 내원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박미소 기자 = 중국발 ‘우한 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0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자도 국내 입국 후 감염 증상으로 격리되기까지 5일간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21일에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를 받았으며 25일 38도의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에 다시 내원한 후 보건소 신고를 통해 능동감시가 진행됐다.

이튿날인 26일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으며 이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아직 이 환자가 지역사회 활동을 했는지, 의료기관 내방 때 사전에 신고를 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국내 입국 후 접촉자는 몇명인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추가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