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우한폐렴 방역 예산 신속 지원…금융시장 변동성 대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6:25:33
27일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 관련 간부회의
실물경제 영향 없지만 확산에 따라 부정 영향 가능성
관련 동향 철저 점검, 금융시장 불안시 시장안정조치
28일 홍 부총리 주재 긴급 관계장관 회의 개최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1.27.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방역 등을 위한 예산지원 방안과 금융시장 영향 점검 등 국내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한 충분하고 신속한 예산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는 국내 방역 및 검역, 치료 등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미 확보된 예산을 활용해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다. 국내 확산 등으로 예산이 부족할 경우에는 예비비 편성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또 현 시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실물경제 영향이 아직 가시화되진 않았으나, 국내 확산 정도에 따라 국내 경제에도 부정적 파급효과를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판단, 관련 동향을 철저히 점검·분석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당분간 지속·확대될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도록 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위험회피(risk-off) 심리가 확대되면서 중국과 홍콩을 중심으로 주요국 증시 및 국채금리가 하락하는 등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을 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불안이 커질 경우에는 컨틴전시(위기관리) 계획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방침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1.27.  photo@newsis.com

정부는 이날 보건당국과의 유기적 협조 하에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용남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는 보건복지부도 참여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연휴가 끝나고 첫 업무 개시일인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방역예산 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