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라이트월드 유착 의혹
충주시민단체 "수사의뢰"

충북 충주시민참여연대는 19일 "충주시와 라이트월드 유착 의혹에 관한 수사를 검찰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가 개장 기념 공연을 열고 시민을 무료입장시킨 것은 특정 후보(조길형 현 시장)을 위한 기부행위"라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라이트월드가 들어선 무술공원 터 용도 변경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충북지사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충주시는 이를 무시했고, (관광지에)가설 건축물 설치를 허용하는 등 충주시는 라이트월드를 비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 단체는 "공유행정재산(무술공원)에서는 영리 행위를 할 수 없는데도 이를 묵인하는 충주시는 라이트월드와 동업자 관계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충주시 관계자는 "관광지 조성계획 변경 면적이 100분의 30 이내면 시·도지사의 사전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고, 관광지라도 영구시설물이 아니라면 설치를 허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난 조길형 충주시장도 "시 공무원들은 사업이 되는 방향으로 업무를 추진한 것일 뿐 법령을 위반하지는 않았다"면서 "(자신 역시)라이트월드 측과 커피 한잔 마신 적이 없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도 없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라이트월드 조성사업을)6~7개월 동안 고민했다"고 토로하면서 "라이트월드 사업자가 지방선거를 전후해 나온 정치적 논란 때문에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충주시는 지난해 2월 라이트월드 유한회사에 충주시 칠금동 세계무술공원 터 61만6000㎡ 중 14만㎡를 10년간 임대했다. 이 회사는 '세계 최초·최대 빛 테마파크'를 표방한 충주라이트월드(Chung Ju Light World)를 지난 4월13일 개장했다. 그러나 시유지 임대 특혜와 충주시민 입장료 무료화 등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충주시의회 시정질문에서 라이트월드가 시유지 임대료와 건축법 위반 이행강제금 등 약 1억원을 체납 중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은 더 가열하는 양상이다. bclee@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