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농촌활력 증진
귀농·귀촌 지원정책 강화

전북 익산시가 농촌 활력을 위한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26일 익산시에 따르면 시는 귀농·귀촌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영농기반과 주거비용 지원을 통해 인구유입을 유도하고 있다. 시는 귀농 초기 영농 정착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농촌의 빈집 임대료와 주택 수리비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도심에서 1년 이상 거주 후 농촌지역에 전입한 지 3년 이내의 귀농인에게 월 15만원 한도 내에서 농촌 빈집 임대료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만 65세 이하의 귀농인 23세대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농가주택 수리비도 만 70세 이하 귀농인을 대상으로 주택 1곳 당 10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하고 있다. 시는 또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위한 생산 기반 시설을 지원한다. 농촌지역으로 전입하고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귀농인을 대상으로 귀농 초기 필요한 저온창고와 농기계, 농기자재 구입비용을 1개 경영체 당 2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또한 초기 정착 비용의 일환으로 1년 동안 월 40만원의 농업장려수당도 지급한다. 청년 인구 유입을 위해 만 40세 미만 귀농인을 대상으로 영농기반 시설비용을 지원하며 영농기술 습득을 위한 현장실습 교육훈련비를 지원한다. 대상은 농촌지역으로 이주한 5년 이내 신규농업인이나 40세 미만 청년이다. 이 밖에도 농업분야 창업비용을 최대 3억원까지 연2%의 금리로 지원하고 있으며 귀농·귀촌인이나 예정자를 대상으로 수준별 교육과정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통해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안정적으로 익산시에 정착할 수 있도록 영농교육의 질을 높이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지역 농업발전과 소득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