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의료원 폐업 대체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을"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도민운동본부는 진주의료원 폐업 6년을 맞아 이를 대체할 공공병원이 서부경남지역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도민운동본부는 26일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 등 60만 도민을 위한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국정과제와 도정 6대 중점과제로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을 약속했지만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부경남지역 종합병원은 경남 25개 중 4개, 병원은 경남 121개 중 25개밖에 없고 병상수도 경남대비 일반입원실 17.3%, 중환자실 18.1%, 격리병실은 9.9%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서부경남은 의료지표에서 취약지역으로 지난 2009년 보건복지부가 의료낙후지역으로 선정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김 지사에게 진주 등 서부경남 5개 시군의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을 하게될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요청과 함께 공개질의서를 전달하고 면담요청을 해놓고 있다”며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서부경남공공병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건복지부가 오는 7월중순께 전국의 진료권내 필수의료와 2차병원의 역할을 담당할 지역책임의료기관 확충방법 발표에 맞춰 경남도가 공공병원 건립 후보지 선정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할 때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진주 등 서부경남 5개 시군은 대표적인 의료취약지역으로 각종 의료지표에서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어 도민의 건강불평등 해소를 위해 공공병원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각한 의료 불평등을 겪고있는 서부경남 도민을 위해 제대로 된 공공의료체계를 구축하는데 이번 기회를 놓쳐선 안된다"며 "경남도가 '공공의료 파괴'의 상징에서 '공공의료 강화'의 상징으로 거듭날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