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지역특화발전특구 2곳 중기부 '우수 특구' 선정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권영학)은 산청 한방약초산업특구와 함양 지리산산양삼특구 등 2곳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수 지역특구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시상은 오는 22일 대전에서 열리는 '2018년 우수 지역특구 시상식 및 성과교류회’에서 한다. 산청 한방약초산업특구는 우수상(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과 함께 포상금 1억원을, 함양 지리산산양삼특구는 장려상(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과 포상금 5000만원을 받게 된다. 산청 한방약초산업특구는2005년 최초 지정되어 약초연구단지, 한방의료관광 및 휴양사업 등을 추진함으로써 지난 3차례 우수특구(2009년 우수상, 2012년 장려상, 2013년 대상)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는 약초판매·제조가공시설, 전통한방휴양시설 조성 등으로 신규 기업유치, 고용 규모와 매출액 증대 등 뚜렷한 성과를 거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함양 지리산산양삼특구는 지역 주력품인 산양삼 가공시설 구축, 휴양밸리 조성, 관광자원화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꾸준한 노력으로 우수특구로 선정됐다. 한편 '지역특화발전특구'는 지역특성에 맞게 선택적으로 규제특례를 적용함으로써 지역의 특화사업 발전을 지원하는 제도로, 현재 경남에는 향토자원·유통특구 7곳, 관광레포츠특구 4곳, 교육특구 2곳, 산업·연구특구 1곳 등 총 14곳이 지정되어 있다. hjm@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