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벙커'가 된 통신시설 1년간 클림트展 선보인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자리 잡은 지하벙커가 '빛의 갤러리'로 변신했다. 옛 국가기간 통신시설의 눈부신 변화다. 빛의 벙커 전시의 주관 사업자인 ㈜티모넷은 17일 서귀포시 성산읍 소재 옛 해저광케이블 기지에서 ‘빛의 벙커’ 개관식을 열었다. 프랑스 레보의 '빛의 채석장'과 파리 '빛의 아틀리에'에 이은 미디어아트 아미엑스의 세 번째 전시 프로젝트이다. 빛의 벙커는 성산읍 지역 내 900평 규모의 옛 국가기간 통신시설 벙커를 미디어아트 전시관으로 재탄생시킨 곳이다. 개관식에는 티모넷 박진우 대표를 비롯해 원희룡 제주도지사,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 컬처스페이스 브루노 모니에 대표 등 주요인사와 지역주민,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시소개, 축사, 축하공연, 테이프커팅 순으로 진행됐다. 빛의 벙커 전시의 주관 사업자인 박진우 티모넷 대표는 개관식 인사말에서 "준비 기간이 4년이 걸렸다"면서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 예술의 섬 제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잊혀진 삶의 장소를 되살리는 도시 재생과 문화 예술이 결합된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전시의 기술 제공을 담당한 브루노 모니에 컬처스페이스 대표도 "과거 제주 군사시설의 한 부분이 오늘날 문화와 평화로 새롭게 개선됐다"면서 개관을 축하했다. 원희룡 지사는 축사에서 "제주도는 깨끗한 자연환경을 지키는 것을 생명으로 생각한다"면서 "그 위에 체험과 감동, 함께하는 문화예술이 바람과 파도처럼 덮을 때 진정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힐링이 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세계적인 미디어 아트 장르가 제주에서 선보인 것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빛의 벙커 체험이 제주의 특별한 문화예술 체험과 새로운 영감을 불어넣고 내뿜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는 "미디어 아트 전초기지가 될 빛의 벙커를 계기로 제주와 프랑스의 더 많은 협력 관계를 기대한다"면서 "제주도의 국제적이고 개방적인 노력에 함께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양국 간 지방 협력을 통해 제주도와 프랑스의 정책이 더 발전하고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빛의 벙커: 클림트’ 전시는 프랑스 이외 나라에서는 최초로 제주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17일 개막해 내년 10월 27일까지 이어진다. 첫 전시작은 구스타프 클림트 작품을 100여개의 비디오 프로젝터와 수십 개의 스피커를 이용해 살아있는 영상으로 접할 수 있다. 클림트 작품 영상은 1회당 45분간 상영된다.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는 가수 요조가 참여했으며, 어두운 벙커 안을 자유롭게 거닐며 클림트의 ‘키스’와‘유디트’등 작품 75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