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스' 영향 100㎜ 폭우
침수 등 피해신고 잇따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울산에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비행기가 결항하고 침수 등의 피해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20일 울산시와 울주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울주군 상북면 이천리의 한 펜션이 침수될 우려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살펴본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울주군은 밤새 내린 비로 청량읍 삼정리 냉동창고 옆 논에 피해가 우려된다는 또 다른 침수 피해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가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낮 12시 현재 울산지역 피해신고는 침수 2건과 강풍에 의한 나무 쓰러짐 4건으로 별다른 인명 및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낙석과 침수 피해 우려에 따른 교통통행이 제한되는 곳도 늘고 있다. 울주경찰서는 울산과 인접한 경북 청도의 도로에 낙석이 떨어져 이 방향으로 향하는 상북 운문로(삼제삼거리~운문령)에 대한 차량 통제에 나섰다. 이외에 침수 피해가 예상되는 웅촌면 초천교 등 5개 도로에 대해서도 교통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19일 낮부터 본격적으로 비가 시작되며 결항 상태를 빚은 울산공항은 오늘도 서울 김포와 제주로 출발하려던 오전 항공기 전편이 결항했다. 현재까지 울산지역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삼동면으로 115.5㎜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