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첫 여성 국토부장관 김현미
'4대강·전월세상한제' 탄력

문재인 정부 초대 국토교통부장관에 더불어민주당 김현미 의원이 지명되면서 헌정 사상 첫 여성 국토부 장관이 탄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김 의원이 당내에서 전투력 있는 '강골' 여성의원으로 분류돼 있는 만큼 향후 4대강, 현대기아차 리콜, 전월세 상한제 등 민감한 정책도 강력히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 장관에 김현미 의원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지난해 여성 최초로 국회 예결위원장을 맡아 발군의 실력을 보여줬다"며 "국토균형발전·도시재생·일자리 창출 등 개혁과제를 추진할 최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성 최초로 국회 예결위원장을 맡은 바 있는 김 내정자는 이번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헌정 사상 첫 여성 국토부 장관이 된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사상 첫 여성 정무비서관을 맡기도 했다. 그동안 국토부 장관에 여러 국회의원들과 국토부 출신 인사들의 이름이 다양하게 거론됐지만 김 후보자는 리스트에 오른 적이 없어 사실상 파격 인사라는 평이다. 특히 김현미 내정자는 그동안 주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했다. 국토교통위원회 활동 경력은 전무하다. 이에 국토부 직원들도 처음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오히려 다양한 이해관계에 얽혀있지 않는 만큼 투명하게 정책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김 내정자는 지난 2015년 당시 기획재정위에서 4대강 부정당업자에 대한 정부의 특혜성 사면조치를 강하게 비판한 '4대강 저격수' 중 한명이다. 2013년 4대강 사업이 공사비 증액을 금지하는 턴키(설계시공 일괄수주) 방식으로 시행됐음에도 계약 후 설계 변경이 이뤄져 총 공사금액이 증가한 사실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4대강 재조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김 내정자는 지난해 8월 민홍철 의원과 3가구 이상 주택 소유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을 의무화하는 대신 조세감면 혜택을 주는 '패키지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에 민주당의 핵심 공약인 전월세 상한제 도입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업계에서는 전월세 상한제가 오히려 전셋값을 상승시킨다며 반대하는 분위기다. 이외에도 부동산 정책의 전문가인 청와대 김수현 사회수석과의 소통을 통해 보유세 도입, 공공임대주택 확대, 청년 주거 환경 개선 등에 대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분야에서도 GTX 조기 추진, 경의선 효율화, 마을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서민교통 여건 개선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여성 첫 국토부 장관 후보지만 예결위원장도 맡고 강단이 있는 국회의원인 만큼 내부에서도 김 의원의 지명을 환영하는 분위기"라면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도 맡은 적이 있어 기재부와의 예산 협의에 있어서도 현명하게 잘 해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전북 정읍 출신의 3선 의원인 김 내정자는 962년 전북 정읍 출신으로 전주여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2003년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국내언론비서관과 정무2비서관을 지냈다. 정무위와 기획재정위에서 활동하며 각각 간사를 역임하며 경제통으로 자리잡았고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국회 예결위원장을 지냈다. 당내에서 전략홍보본부장을 거쳐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김종인 비대위 대표 체제에서는 비대위원을 지냈다. 지난 대선 때에는 선대위에서 미디어본부장을 맡았다. kmk@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병사' 진단서 정정 안돼…
아직도 사망신고 못해"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