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북부

포천 화장장 반대 집회 잇따라… 갈수록 '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7-08 13:37:46  |  수정 2016-12-27 22:26:07
【포천=뉴시스】이종구 기자 = 경기 포천시의 광역화장장 추진에 반대하는 집회가 잇따르고 있다. 

 집회 성격도 갈수록 격화돼 일부 주민들은 집회 도중 공공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

 포천시에 따르면 7일 영중면 주민 250여 명이 시청 앞에 집결해 '화장장 유치를 절대 반대한다'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빗속 시위에 나섰다.

 8일에는 영북면 주민 50여 명이 면사무소 앞에 모여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지난달에는 영중면 반대 주민들이 화장장 유치와 관련, 면장이 중립위무를 어긴 채 찬성쪽 편에 서 행정을 본다며 권익위에 진정을 내기도 했다.

 영북, 영중 반대측 주민들은 "면장이 기피시설인 화장장을 건립하면서 사업설명과 주민들의 이해를 얻는데 노력도 하지 않고, 찬성측 주민들의 의견만 들으려고 한다"며 "포천시가 주민 대다수가 원치 않는 화장장 유치에 앞장서 갈등만 조장하고 있다"고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반대 의견이 확산되면서 올 초 유치 희망 의사를 밝힌 마을 15곳 중 대다수가 신청을 철회했고, 현재 영중면과 영북면, 회현면 등 3곳에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합의를 전제로 해 민간입지선정위원회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으로 막바지 여론 수렴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포천시는 연내에 후보지 선정 뒤 의정부, 양주, 동두천, 남양주, 구리 등과 광역 장사시설 공동사용에 따른 양해각서(MOU)를 체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leej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