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3대종교 시국선언… '국정원 대선개입' 파장 커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11-28 15:20:11  |  수정 2016-12-28 08:26:27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천주교, 개신교, 불교계가 국정원 정치개입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국내 3대 종교가 지난 대선을 '부정선거'로 규정하면서 국정원 대선 사건의 파장이 커지는 모양새다.

 대한불교조계종 소속 승려 1012명은 28일 시국선언을 통해 "작금의 사태는 단순한 부정선거의 차원이 아닌 '민주주의의 기본질서를 무너뜨린 심각한 헌정질서 파괴'로 규정한다"고 선언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승려들이 시국선언을 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 권력기관이 조직적으로 동원돼 민의를 왜곡하고, 불법선거운동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에 정권이 개입하는 사태를 보면 한국사회 민주주의의 시계가 거꾸로 후퇴하는 극한 절망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계종 승려들은 "자신들과 정치적 노선을 달리하는 이들을 종북세력으로 규정하며 정국을 이념투쟁의 장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매카시즘의 광풍이 재현되고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불교계는 '박근혜 퇴진'을 전면에 내걸지는 않았다. 조계종 전(前) 교육원장 청화스님은 "(정권퇴진에 대해)앞으로 정부와 여당의 태도를 지켜보겠다"고 말한 뒤 "정부와 여당의 태도에 따라 그 수위가 속도가 달라질 수 있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처럼 불교계까지 가세하면서 국내 3대 종교가 본격적으로 국정원 대선개입 문제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실상 3개 종교계 인사들이 모두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거나 지난 대선을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나선 것이서 파장이 예상된다.

 비록 교단 전체의 입장이 아니고 교계 내의 일부 진보적 성직자들이 중심이 돼서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정치권과 시민사회에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22일 박근혜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봉헌했다. '박근혜 사퇴'라는 구호는 그동안 전면에 나온적이 없었기 때문에 정치권과 시만사회단체에 큰 충격을 줬다.

 이 시국미사에서 박창신 원로신부는 '연평도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박 신부는 "유엔군 사령관이 북과 관계없이 그어놓은 NLL에서 한미군사훈련을 계속하면 북에서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말한 뒤"쏴야지. 그것이 연평도 포격사건"이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정치권과 보수단체 등에서는 박 신부에 대해 "사제복 입은 혁명전사"라는 등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천주교에 이어 기독교도 '박근혜 대통령 사퇴'를 전면에 걸었다. '국가정보원 선거 개입 기독교 공동 대책위원회'는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권을)비판한다는 이유만으로 대다수 국민을 종북 좌파로 규정하고 척결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부정선거에 의해 탄생한 권력은 결코 그 생명이 길 수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 대책위원회에는 감리교 정의평화위원회와 한국기독청년연합회 등 29개 기독교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