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수색 중인데 벌써 분향소?…지자체 '고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4-24 15:35:27  |  수정 2016-12-28 12:40:03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강종민 기자 = 세월호 침몰 9일째인 24일 오전 경기 안산 올림픽기념관에 마련된 임시합동분향소에 시민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는 10시 30분 현재 1만8660명의 시민들이 조문했다고 밝혔다. 2014.04.24  ppkjm@newsis.com
"애도 필요성 충분히 공감하지만 성급" 지적  충북대·건국대·일신여고 등 모금활동 전개

 【청주=뉴시스】연종영 기자 =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를 추모할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라는 정부 지시에 충북 지자체가 고민하고 있다.

 유가족과 협의한 뒤 지자체별로 시·도 청사나 체육관 등 시민이 접근하기 쉬운 장소에 분향소를 설치하란 것이 정홍원 국무총리의 지시였는데 너무 조급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동시에 나온다.

 24일 충북도에 따르면 안전행정부는 정 총리의 지시(23일)를 받은 지 하루가 지난 이날 오후 현재 광역지자체에 분향소 설치에 관한 후속 지시를 내려보내지 않고 있다.

 인천시(국제성모병원), 안산시(올림픽기념체육관) 등 일부 지자체는 분향소를 이미 설치했지만 충북 등 다른 지자체는 대체로 '수색작업 상황을 더 지켜본 뒤 분향소 설치 여부를 정하는 것이 좋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충북도와 시·군의 관계 업무 담당자들은 "실종자 수색작업이 끝나지 않은 상황이고 생환한 실종자가 나올 수도 있고, 일부 희생자에 대해선 발인 절차까지 마무리된 마당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면 애도의 대상을 특정할 수 없게 된다"며 "당분간 분향소 설치보단 수색작업에 국가 역량을 더 모으는 게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았다.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2010년 천안함 폭침 당시 정부는 애도기간·분향소 규격 등에 관한 구체적 매뉴얼을 지방정부에 내려보냈고 충북도는 도청 민원실 앞과 도청 대회의실 등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때와는 성격이 다르다는 것이 지자체의 공통된 반응이다.

 지자체 관계자는 사견임을 전제한 뒤 "세월호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슬픔을 나누고자 하는 다수의 국민을 위해 일정한 장소에 임시분향소를 설치해야 한다는 점엔 공감한다. 안행부의 지시가 내려오면 최적의 장소를 골라 분향소를 설치할 방침"이라면서도 "하지만 실종자 수색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라서 (분향소 설치를)조급히 서두르는 건 옳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정부와 지자체의 분향소 설치 논의와는 별개로 민간부문에선 애도 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충북대는 25일 교내에 임시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고 건국대 글로컬캠퍼스는 앞서 지난 20일 도서관 앞에 임시분향소를 설치했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성금 601만원을 유가족 측에 전달했고 청주 일신여고와 중앙여고, 충주고는 유가족 돕기 모금활동을 시작했거나 이르면 다음 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jy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