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독일서 히틀러 '나의 투쟁' 출판 허용 놓고 '갑론을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6-26 14:11:54  |  수정 2016-12-28 12:58:12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독일에서 금지된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 '나의 투쟁(Mein Kampf)' 재출판 및 판매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독일 일간지 더로컬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16개 주정부 및 연방정부 법무장관들은 이날 뤼겐섬에서 모여 2016년 이후에도 이 책을 금지하기 위한 새로운 법 제정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이는 저작권을 가진 바이에른주 정부가 2015년까지 출판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내년이 되면 히틀러가 사망한지 70년이 되고 법적 규제도 풀려 이를 연장하려면 새로운 법을 도입해야 한다.

 디터 그라우만 독일 유대인 평의회(GCCJ) 회장은 "'나의 투쟁'이 새로 출판된다는 것은 혐오스러울 뿐만 아니라 네오파시즘과 극우주의와 싸워야 한다는 나의 신념과도 배치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어 "비이성적인 증오를 담은 반유대주의 책은 과거에도 그렇고 앞으로도 이것이 유일할 것"이라며 "이는 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를 아프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빈프리트 바우스바크 바이에른주 법무장관은 "우리는 홀로코스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선동적인 이 책의 복제와 배포를 금지해야 하는 빚을 지고 있다"며 "이 책은 영원히 금지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책의 출판 금지가 불가능하다면, 어떤 형태로든 학자들의 과학적이고 비판적인 분석을 반드시 담았을 경우에만 허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안트예 니비슈-레나르츠 니더작센주 법무장관은 이와 반대되는 견해를 내놨다. 노골적으로 이 책의 출판과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것은 해답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 한 녹색당 정치인은 학술적인 주석을 담아 책을 출판하는 것은 파시즘에 대한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한편 나치 정권은 '나의 투쟁' 수백만 부를 찍어 신혼부부에게 결혼 선물로 줬으며, 1943년까지 독일 일반 가정이 약 1000만 권을 소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forgetmeno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