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일베 등 20대 우파들 아직은 희망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9-09 13:24:59  |  수정 2016-12-28 13:20: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9일 "일베(일간베스트) 등 20대 우파들은 아직은 희망이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6일 일베 회원 및 보수단체 학생들이 광화문에서 폭식농성을 벌인 것을 두고 "좌파들의 나쁜 점만 닮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비판했다가 이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하 의원은 이날 "내가 일베 먹기투쟁 비판하니 하태경이 좌파 빨아준다고 비꼬는 친구들 있다. 이런게 진영론"이라며 "이슈가 생기면 좌, 우 양 편으로 갈라 제 어느 편인가를 먼저 보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는 사람은 다 알겠지만 세월호 국면에서 그나마 문재인 등 일부 좌파들과 김영오 등 극소수 유족들이 대한민국 헌법을 짓밟고 대통령까지 능욕하는데 정면에서 맞서 싸운게 하태경"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친노(노무현)로 대표되는 새정치민주연합 운동권 출신 486의원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한 세력 또는 흐름이 몰락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자정 능력 상실이다. 486들이 대표적"이라며 "이 흐름은 노무현의 집권으로 그 전성기를 누렸지만 그 뿐, 집단적 자정능력 상실로 나꼼수같은 엽기적 퇴화를 거듭한 끝에 지금은 수구좌파로 고착화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건의 원인을 과도하게 대통령과 정권에 귀속시키면서 오히려 대통령 지지율 높여주는 행위 선봉에 서있다"며 "이들이 바로 야당의 몰락을 가속화시키는 장본인이다. 지금 486들은 생물학적 나이도 50이 넘어가면서 근본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는 요원해져있다. 새정치연합의 미래가 없는 이유"이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반면 일베 등 20대 우파들은 아직은 희망이 있다. 이제 막 우파 운동이 형성되어 조악하고 유치하긴 하지만 기본적인 시시비비를 가릴 줄은 안다"며 "물론 위험한 면이 없지 않다. 호남에 대한 병적인 비하. 5·18을 북이 사주한 것으로 보는 것. 김대중, 노무현 때 공과를 균형되게 인식하지 못하는 점. 종북에 대한 과도한 브랜딩 등은 갈등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이들은 생물학적으로 젊기 때문에 치열한 논쟁과 실천을 통해 충분히 바뀔 수 있다고 확신한다. 새로운 청년 보수 액티비즘이 생기는 것은 기쁘고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더 중요한 건 이들이 앞으로 잘 커야한다는 것이다. 이번 치킨, 피자 투쟁에 대한 나의 일침이 청년 우파들이 성숙하는데 달지는 않지만 유익한 밑거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