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내연녀 변심에 집과 식당 방화한 50대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9-25 07:10:15  |  수정 2016-12-28 13:25:00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25일 사귀던  내연녀가 변심했다며 빌라와 식당에 불을 지른 김모(56·노동)씨에 대해 방화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24일 오전 12시께 김해시 어방동 내연녀 이모(50)씨 빌라에 들어가 안방 침대에 불을 질렀다. 또 이날밤 11시 40분께 김해시 호계로 이씨가 운영하는 식당에 침입해 종이에 불을 붙혔다.

 2건의 화재로 10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힌 혐의다.

 25일 새벽 김씨는 이씨에게 전 남편 집에도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해 소방차가 배치되는 소동을 빚었다.

 주변 공원을 배회하던 김씨는 추적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